코로나19 국내발생 및 예방접종 현황
확진 148,647명완치 139,733명사망 1,992명
1차 접종 12,565,269명접종률 24.5%

'묻지마 폭행' 배후는 여배우?...경찰, 청부 의혹 수사

사회 2021-05-31 13:00
AD
[앵커]
서울 청담동 한복판에서 한 남성을 20분 동안 무차별 폭행한 혐의로 가해 남성이 체포됐습니다.

피해자는 최근 한 여배우의 갑질 의혹을 폭로했다는 이유로 보복 폭행을 당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자세한 소식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박희재 기자!

새벽 시간에 청담동에서 무차별 폭행이 있었다고?

[기자]
112에 폭행 피해 신고가 접수된 건 지난 28일 새벽 2시 55분입니다.

서울 청담동에 있는 공원 앞 공터에서 발생한 사건입니다.

당시 피해자는 친구와 함께 자신의 차량에 타고 있었습니다.

그때 한 남성이 일행과 함께 차량 여러 대를 몰고 나타나 다짜고짜 폭행을 가했다는 게 신고 내용이었습니다.

가해 남성은 일행과 몰고 온 차량으로 피해자의 차량을 앞뒤로 둘러싸 이동을 막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앵커]
폭행 정도가 매우 심했다면서요?

[기자]
폭행 영상을 입수했는데요, 당시 피해자와 함께 있던 친구가 찍은 겁니다.

분량은 6분 정도입니다.

폭행의 정도가 워낙 심해서 취재진도 어디까지 보도해야 할지, 고심했는데요,

실제로 방송된 영상은 상당 부분 순화해 편집된 겁니다.

20분 가까이 이어진 폭행은 경찰이 출동한 이후에도 이어지다가 현행범으로 체포된 뒤 끝났습니다.

[앵커]
피해자 상태는 어떤가요?

[기자]
다친 부위가 여러 곳이고, 외관상으로도 눈에 띌 정도였는데요.

우선 얼굴 곳곳에 멍이 들었고, 귀 쪽 앞뒤로 많이 다친 흔적이 남아 있습니다.

인터뷰할 당시에도 한쪽 귀가 잘 들리지 않는다고 피해자는 호소하기도 했습니다.

기사에선 차마 공개를 못 했지만 당시 입고 있던 티셔츠엔 혈흔이 있었고,

머리카락도 쥐어 뜯겨 차량 곳곳에 뭉치로 널브러져 있었습니다.

당시 함께 있던 친구도 다쳤습니다.

[앵커]
사건이 발생한 이유에 대해 피해자 측이 여배우를 배후로 지목했다고요?

[기자]
양측 주장이 엇갈리는 지점인데, 우선 피해자 측 주장을 정리해 보겠습니다.

피해자는 폭행이 있기 전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한 여배우의 갑질 의혹을 폭로했습니다.

지인이 운영하는 가게에서 이 여배우가 공짜 술을 여러 차례 요구했다는 내용입니다.

이른바 연예인 협찬입니다.

해당 내용을 공개한 이후 여배우 측과 피해 남성이 온라인으로 언쟁을 벌였는데요.

이 과정에서 여배우의 거듭된 독촉으로 피해자는 자신의 위치를 알려줬습니다.

그리고 20분 뒤 모르는 남성이 찾아와 자신을 폭행했다는 게 피해자 쪽 주장입니다.

이런 이유로 피해자는 여배우가 폭행을 사주했다고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앵커]
여배우는 어떤 주장을 하고 있나요?

[기자]
여배우는 피해자와 언쟁을 벌인 사실은 있지만, 폭행을 사주한 적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언쟁 과정에서 피해자가 자신에게 위협이 될 발언을 해서 자신의 팬에게 불안함을 호소했을 뿐이라는 겁니다.

가해 남성도 YTN과의 통화에서 여배우가 피해 남성과 통화하는 내용을 듣고, 자체 판단으로 현장으로 이동해 피해자를 상대로 폭행한 거라고 해명했습니다.

또 이와 함께 피해자 측 주장과는 달리 자신은 조폭이 아니라 일개 시민에 불과하다며, 조폭으로 알려진 부분에 대해선 억울하다고 입장을 전해왔습니다.

[앵커]
여배우가 고소장을 냈다고 하는데 어떤 내용인가요?

[기자]
여배우는 자신이 오히려 피해자라는 입장입니다.

그간 피해 남성이 온라인상에서 자신을 상대로 협박성 발언과 명예훼손을 해왔다는 건데요.

관련해 서울 수서경찰서에 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고소장을 제출한 상태입니다.

또 신변보호 요청도 마친 상태라고 YTN에 알려왔습니다.

[앵커]
경찰 수사 상황은 어떻습니까?

[기자]
서울 강남경찰서는 가해 남성을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지난 28일에 현행범 체포를 했다가 일단 귀가 조처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불구속 수사가 원칙이라며 가해자도 앞으로 피해자를 찾아가지 않겠다고 다짐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여배우와 관련해선 양측 진술이 첨예하게 엇갈리는 만큼 피해자와 가해자 진술을 종합한 뒤 폭행 교사 혐의로 입건할지를 검토한다는 방침입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박희재 [parkhj022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