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발생 및 예방접종 현황
확진 281,938명완치 254,094명사망 2,389명
1차 접종 35,414,516명접종률 69.0%

"오래 기다려야 해서..." 괌으로 백신 맞으러 가는 타이완 사람들

SNS세상 2021-07-08 10:25
이미지 확대 보기
"오래 기다려야 해서..." 괌으로 백신 맞으러 가는 타이완 사람들
AD
지난 6일 오전 9시(현지 시각) 타이완 타오위안 공항에서 방호복과 마스크를 착용한 타이완 국민 164명이 미국령 괌으로 향하는 비행기에 올랐다. 괌 당국이 내놓은 관광객 대상 코로나19 예방 접종 프로그램을 이용하기 위해서였다.

이날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괌 당국이 타이완에 내놓은 '에어 브이앤브이'(Air V&V) 4회차 상품이 전량 매진됐다. '에어 브이앤브이'는 괌으로 여행 온 12세 이상 외국인 관광객에게 코로나19 백신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으로 타이완이 그 첫 번째 대상국이었다.

괌은 성인 인구 약 75%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전히 마친 반면 타이완은 성인 인구 약 10%만이 1차 접종을 완료하는 등 백신이 부족한 상황이다.

괌 당국에 따르면 항공기 출발 72시간 전 이내에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음성 확인서를 제출한 관광객들은 도착 후 격리가 면제된다.

'에어 브이앤브이' 패키지를 신청하고 괌에 입국한 관광객들은 화이자, 모더나, 얀센의 코로나19 백신 가운데 하나를 선택해 맞을 수 있다. 1회 접종만 해도 되는 얀센 백신을 택한 관광객들이 이용할 4박 5일 패키지 가격은 1인당 최저 5만 타이완 달러(약 203만 원) 수준이라고 알려졌다. 두 번 접종해야 하는 화이자, 모더나를 택한 이들은 21~28일 정도 괌에 머무르게 된다.

담당 여행사 관계자는 이날 비행기에 탑승한 여행객 73%가 50세 미만이라고 밝혔다. 대부분 아직 타이완에서 백신 접종 대상 연령에 해당하지 않는 이들이다. 아울러 이 관계자는 "탑승객 대다수가 괌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할 것이며 약 38%가 모더나 백신, 34%가 화이자 백신, 23%가 얀센 백신을 택했다"고 설명했다.

'에어 브이앤브이' 이용객 첸 모 씨는 타이완 중앙통신 CNA에 "나이가 어린 편이라 백신 접종 순서를 오래 기다려야 하는데, 일을 하려면 많은 사람과 접촉할 수밖에 없어서 해외에서라도 백신을 맞기로 했다"고 전했다. 또 한 탑승객은 "코로나19로 인해 두 달 동안 부모님을 뵙지 못해서 백신을 맞으려 한다"고 취재진에게 말했다.

다른 이용객은 두 아이와 함께 괌으로 떠나면서 "약 20일간 괌에 머물며 화이자 백신을 2차까지 맞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 이용객은 관광비, 귀국 후 자가격리 비용까지 포함해 총 60만 타이완 달러(약 2,446만 원)를 예산으로 잡았다고 덧붙였다.

YTN PLUS 문지영 (moon@ytnplus.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