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발생 및 예방접종 현황
확진 281,938명완치 254,094명사망 2,389명
1차 접종 35,414,516명접종률 69.0%

인도 유적지서 셀카 찍던 관광객 11명, 벼락 맞아 숨져

SNS세상 2021-07-12 17:10
이미지 확대 보기
인도 유적지서 셀카 찍던 관광객 11명, 벼락 맞아 숨져
ⓒYTN
AD
인도 서부 라자스탄주 유적지 전망대에 벼락이 치면서 셀카를 찍던 관광객 11명이 사망했다.

12일, 영국 더 가디언은 전날 오후 라자스탄주 자이푸르 인근에 위치한 12세기 유적지 아메르 포트 전망대에 벼락이 쳐 관광객 11명이 숨졌다고 보도했다. 당시 전망대 옥상에는 유적지를 방문한 관광객 수십 명이 모여 사진을 찍고 있었다. 더 가디언은 사고 당시 라자스탄주를 포함한 인도 서부 지역에 강한 비가 내리고 있었다고 전했다.

지역 경찰 고위 간부인 아난드 스리바스타바는 "라자스탄주를 강타한 장맛비와 벼락으로 전망대 관광객들을 포함해 20명이 숨지고 20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정부는 같은 날, 벼락으로 라자스탄주 인근 우타르 프라데시주에서도 18명이 숨졌다고 발표했다. 이 지역 사망자는 대부분 밭에서 일하던 농장 근로자들이었다. 인도 기상청은 "앞으로 이틀 더 폭우가 내리고 번개가 칠 것으로 보인다"며 야외 활동에 유의하라고 당부했다. 라자스탄주와 우타르 프라데시주 정부는 희생자 유족과 부상자들에게 위로금을 주겠다고 전했다.

인도에서는 6월부터 9월까지 우기가 계속되며 이 기간에 벼락으로 인한 사망자가 매년 최대 수천 명까지 발생한다. 더 가디언은 "가장 최근 조사에 따르면 2019년에만 인도에서 2,900명 이상이 벼락에 맞아 숨졌다"고 전했다.



YTN PLUS 정윤주 (younju@ytnplus.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