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발생 및 예방접종 현황
확진 303,553명완치 269,132명사망 2,456명
1차 접종 38,091,953명접종률 74.2%

[자막뉴스] 2018년에 나타났던 '이 현상' 올해도?...예보 수정한 기상청

자막뉴스 2021-07-14 15:35
장마, 7월 3일 전국 동시 시작…11일까지 장맛비
기상청 "18~19일 비 성격에 따라 장마 종료 결정"
무더위 예보, 예상보다 '심각한 수준'으로 수정
AD
올여름 장마는 지난 3일, 전국에서 동시에 시작됐습니다.

이어 11일 오전까지, 9일 동안 장마권에 들었고 이후 소강상태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기상청이 장마가 끝난 것 아니냐는 의문에 답을 내놨습니다.

오는 18일~19일에 내릴 것으로 보이는 비의 성격에 따라 장마 종료가 결정된다는 것입니다.

18일과 19일 내리는 비가 저기압에 의한 것이라면 장마는 이미 끝났고 9일이라는 역대 가장 짧은 장마 기록이 세워집니다.

정체전선이 다시 형성돼 비가 내린다면 마지막 장맛비가 되고 예년보다 일주일가량 짧은 장마가 됩니다.

예년보다 조금 더울 것이란 무더위 예보는 심각한 수준으로 수정됐습니다.

덥고 습한 북태평양 고기압이 우리나라로 확장하는 가운데, 대기 상층으로 뜨겁고 건조한 티베트 고기압이 동시에 발달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되면 열기가 돔에 갇힌 것처럼 계속 쌓이며 더 강해지는 '열돔' 현상이 나타납니다.

무더위가 가장 심한 해로 기록된 2018년에도 '열돔' 현상이 나타나 큰 피해를 줬습니다.

기상청은 강력한 무더위가 예상되지만, 2018년처럼 한 달 이상 길게 이어질지는 아직 예단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YTN 정혜윤입니다.


영상편집 : 임종문
자막뉴스 : 육지혜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