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발생 및 예방접종 현황
확진 281,938명완치 254,094명사망 2,389명
1차 접종 35,414,516명접종률 69.0%

[자막뉴스] '방역 무법지대' 수준...불안불안한 피서철 해변 상황

자막뉴스 2021-07-15 10:38
AD
한 해 200만 명이 넘는 피서객이 찾는 강원도 양양 낙산해수욕장.

피서객들이 해변을 따라 설치된 출입 통제선을 넘어 해수욕장으로 향합니다.

출입구가 아니다 보니 발열 체크는 물론 방문자 등록도 이뤄지지 않습니다.

[양양 낙산해수욕장 관계자(음성변조) : 다 그냥 넘어가죠. 넘어가는 거 막을 강제성이 있어요? 당신 이리로 오라고 하면 와? 두들겨 맞으려고?]

그렇다면 출입구는 제대로 운영되고 있을까?

해수욕장 출입구 중 한 곳입니다. 피서객의 체온 측정과 연락처 등록을 해야 하지만 이렇게 지키는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개장한 지 나흘이나 지났지만, 관리 인력조차 배치하지 않은 겁니다.

[양운석 / 양양 낙산해변발전위원장 : 비 올 거로 생각해서 좀 여유가 있다고 생각했는데, 갑자기 날이 좋아지면서 여러 가지 준비가 부족한 상태고….]

인근 해수욕장 역시 방역 관리가 허술하기는 마찬가지입니다.

물 밖에서는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지만, 백사장에는 마스크를 쓴 사람보다 쓰지 않은 사람이 더 많습니다.

[김양희 / 서울시 장위동 : 적어도 백사장에 있을 때는 마스크를 끼고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강원도는 이달 말까지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올렸습니다.

하지만 수도권의 거리두기 4단계 격상에 휴가철까지 겹쳐 비수도권으로 몰리는 이른바 '풍선효과'가 우려되는 상황,

해수욕장 방역망의 빈틈으로 전국적인 확산세가 더 거세지는 것은 아닐까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YTN 송세혁입니다.


촬영기자 : 김동철
자막뉴스 : 이선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