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발생 및 예방접종 현황
확진 303,553명완치 269,132명사망 2,456명
1차 접종 38,091,953명접종률 74.2%

[자막뉴스] 청해부대 집단감염의 시작은 감기?...'무지'가 불러온 인재

자막뉴스 2021-07-18 18:30
AD
청해부대 장병의 집단감염은 지난 2일 첫 감기 환자가 나오면서 시작됐습니다.

전날까지 항구에서 군수물자를 적재해 코로나 19를 충분히 의심할 수 있는 상황인데도, 아무런 검사 없이 감기약 처방만 한 겁니다.

이후 감기 환자가 40여 명으로 늘었고 군부대는 부랴부랴 항체검사키트를 사용했습니다.

결과는 모두 음성.

하지만 검사방법이 문제였습니다.

항체는 감염되고 1~2주 뒤에 생성되기 때문에 항체검사는 코로나19 진단용으로는 사용하지 않도록 WHO가 권고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혁민 / 세브란스병원 진단의학과 교수 : 코로나 19는 감염 초반부에 많은 양의 바이러스가 배출되기 때문에 그 때 진단해야 관리가 가능한 질환이거든요. 항체진단키트는 코로나19 치료나 관리를 위한 목적으로 쓰지 않도록 권고되고 있는 (키트입니다.)]

청해부대 34진이 국내 백신 접종이 시작하기 전인 지난 2월 초 출국한 것도 아쉬움을 더하는 대목입니다.

[홍정익 /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예방접종관리팀장 : (4월부터는) 파병 군인들도 접종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다만, 1분기에 백신 없는 시절에 파병된 군인들에 대해서는 예방접종을 제공하지 못했습니다.]

뒤늦은 백신 접종과 방역에 대한 무지로 문무대왕함 장병 3백여 명은 집단감염의 불안을 안고 귀국길에 오르는 신세가 됐습니다.

YTN 신현준입니다.


촬영기자 : 박동일
영상편집 : 이은경
자막뉴스 : 서미량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