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발생 및 예방접종 현황
확진 354,355명완치 327,592명사망 2,788명
1차 접종 40,847,884명접종률 79.5%

서장 갑질 못 이겨냈다고?...일선 직원 징계 요구한 소방

전국 2021-10-14 17:20
AD
[앵커]
소방서장이 가족을 위해 구급차를 사적으로 이용했다는 소식, 얼마 전 전해드렸는데요.

징계 요구 결정이 났는데 부당한 지시를 거부하지 못한 일선 직원들까지 그 대상에 포함돼 논란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김민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구급차 사적 이용 논란으로 도마 위에 오른 건 전주 덕진소방서 윤 모 서장입니다.

가족을 위해 전주에 있는 구급차를 익산으로 보내고, 거기서 환자를 태워 서울 대형 병원에 가게 했습니다.

서장의 정년이 얼마 안 남았다는 이유로 직위 해제를 하지 않았던 전북소방본부.

[전북소방본부 관계자(지난달 28일) : 퇴직 3개월 남은 소방서장이 떠나면 지휘권 공백도 있지만, 이 부분을 가지고 관례적으로도 직위해제를 시키고 한 사례는 없었습니다.]

여론의 뭇매를 맞고 뒤늦게 서장을 업무에서 배제했습니다.

최근 감찰을 마친 소방은 윤 서장에 대해 중징계를, 서장 지시를 직원에게 내린 119안전센터장에 대해서는 경징계를 요구했습니다.

직무 범위를 벗어나 부당한 지시를 요구한 건 공무원의 성실 의무 위반이라는 겁니다.

여기에 서장 친척을 서울 병원으로 옮긴 구급대원 2명도 경징계 요구 대상에 올랐습니다.

[전북소방본부 관계자 : 조사하는 과정에서 직원들이 (구급차 운행기록 등)기록물 관리에 소홀한 점이, 일치되지 않는 점이 발견돼서 이 부분에 따라서 징계 요구하게 됐습니다.]

이를 두고 절차에 따라 징계 요구를 할 수는 있지만, 직원들에게까지 실제 불이익을 주는 건 가혹하다는 시선도 있습니다.

[정은애 / 공노총 소방노조 위원장 : (이번 일로) 누가 이익을 얻었는지, (수직) 체계상 어쩔 수 없었던 상황이라든지 징계권 처리 이후에 대한 직원들의 일에 대한 사기나 명령체계 복종도나 그런 것을 고려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서장 이하 직원들에 대한 징계 수위는 최종적으로 징계위원회에서 정해집니다.

기관장의 부당한 지시로 밤늦게 왕복 7시간을 달린 구급대원들.

이를 거절하지 못한 이유로 이번엔 징계 위기에 몰리게 됐습니다.

YTN 김민성입니다.


YTN 김민성 (kimms070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