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발생 및 예방접종 현황
확진 354,355명완치 327,592명사망 2,788명
1차 접종 40,847,884명접종률 79.5%

'대출절벽' 고통 호소에...금융위 "전세·집단 대출은 중단 없다"

경제 2021-10-14 17:23
AD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서민 실수요자에 대한 전세 대출과 잔금 대출이 차질 없이 이뤄지도록 하라고 지시함에 따라 금융 당국이 대책을 마련했습니다.

금융당국은 올해 목표로 내세웠던 6%대의 가계대출 증가율 목표치를 다소 넘더라도 실수요자에 대해서는 대출을 계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병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한국 경제의 최대 뇌관으로 떠오른 가계부채.

9월 중 은행의 가계대출 증가액이 6조5천억 원에 이를 만큼 가계대출은 폭증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성태윤 / 연세대 경제학부 교수 : 가계부채 증가는 원리금 상환 부담을 높이면서 가계의 부도 위험을 높이고 가처분 소득이 감소할 뿐 아니라 금융대출이 부실화되면서 전반적인 금융시장의 불안정성을 높이게 됩니다.]

아파트값 급등 원인도 가계대출 급증으로 판단한 당국은 올해 가계대출 증가액 목표를 6%대로 잡고 금융기관에 이를 지킬 것을 압박해 왔습니다.

6%대 대출 증가 목표를 지키기 위해서는 남은 3개월간 전체 금융권이 월평균 6조3천억 원 대출이 가능하나 이것은 올해 월평균 가계부채 증가액 10조5,900억 원의 절반 수준에 불과합니다.

은행 등이 속속 대출을 중단하거나 대출 규모를 축소했고 전세금 대출이나 아파트 중도금 마련을 위한 집단 대출을 받으려던 실수요자들은 애를 태웠습니다.

서민들의 고통 호소가 이어지자 문재인 대통령이 나서 전세 자금과 잔금 대출을 차질없이 이뤄지도록 할 것을 지시했고 금융 당국도 6% 선을 넘더라도 대출을 하겠다는 의지를 밝혔습니다.

[고승범 / 금융위원장 : 연말이 되면 전세대출, 집단대출이 중단될지 모른다는 우려가 있는데요...전세대출 증가로 인해 (가계대출 증가 목표치인) 6% 이상 증가하더라도 용인하려고 합니다.]

이에 따라 금융권은 대출 여력이 8조 원 가량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고 위원장은 가계대출 증가율 6%대 관리가 가능하도록 최대한 노력할 것이며 상환 능력 범위 내에서 가계 대출이 이뤄져야 한다는 원칙에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YTN 박병한 입니다.

YTN 박병한 (bhpark@ytn.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