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발생 및 예방접종 현황
확진 354,355명완치 327,592명사망 2,788명
1차 접종 40,847,884명접종률 79.5%

국민대 교수회 "김건희 논문 의견 표명 유보"....재조사 어떻게 될까?

사회 2021-10-14 18:50
AD
[앵커]

국민대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의 박사학위 논문 표절 의혹을 두고 내홍을 겪고 있습니다.

재학생과 동문까지 나서 검증을 요구했지만, 국민대 교수회는 투표 끝에 별도 의견을 표명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박기완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대 교수들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의 박사학위 논문 표절 의혹에 대해 끝내 침묵하기로 했습니다.

결선투표까지 벌였지만, '적극 대응'과 '비대응' 모두, 교수 3분의 2 이상 표를 얻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홍성걸 / 국민대학교 교수회장 : 2/3 이상의 동의를 얻어야 하는데, 회칙 규정에 그렇게 되어 있어요. 그게 안 되니까 자동 폐기했고요. 다만, 학교 측에 이 사안의 엄중함에 대해서 교수회가 관심 가지고 있음을 상기시키고….]

지난 2007년 제출된 김건희 씨의 국민대 박사학위 논문을 둘러싼 표절 논란은 벌써 석 달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난 7월 논문 표절검사 프로그램으로 검증했더니, 한 절의 75% 가까이가 다른 논문과 일치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겁니다.

국민대는 즉각 예비조사에 착수했지만 본조사는 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지난달, '5년' 검증 시효가 지났다는 게 이유였습니다.

대학 측 발표에 국민대 학생들은 물론이고, 동문들까지 졸업장 2천 장을 반납하며 반발했습니다.

교육부도 나서 논문 검증을 위한 실질적인 계획을 오는 18일까지 제출하라고 재촉했습니다.

과거 연구부정에 대해서는 논문 '검증시효'에 대한 예외를 인정하고 있다는 유권해석을 근거로 내세웠습니다.

이제 공은 다시 학교 측으로 넘어갔습니다.

국민대 측은 아직 구체적인 계획은 정해지지 않았다며, 오는 18일 시한에 맞춰 교육부가 요청한 답을 준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별도로 시민단체가 논문 검증을 방해한 혐의로 국민대 총장을 검찰에 고발하면서 김 씨의 논문 표절 의혹이 법정 다툼으로까지 번질 조짐도 보이고 있습니다.

YTN 박기완입니다.


YTN 박기완 (parkkw0616@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