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비대위 안착까지 '첩첩산중'...'당내 반발' 변수

정치 2022-08-06 01:08
background
AD
[앵커]
국민의힘이 비대위 전환으로 초읽기에 들어갔지만, 비대위 체제 안착까지는 넘어야 할 고비가 한둘이 아닙니다.

상임 전국위를 통해 이준석 대표를 포함해 당내 반대 여론이 만만치 않다는 점이 확인됐다는 것 역시, 중요 변수가 될 전망입니다.

엄윤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사실상 자신에 대한 해임 절차에 들어가겠다는 당 상임전국위의 결정이 나온 날!

이준석 대표는 경기도 김포에서 지지자들을 만났습니다.

당원들의 응원과 격려를 받은 이준석 대표는 YTN 취재진을 만나 상임 전국위원회 결과를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 드릴 말이 없다며 즉답을 피했지만, 필요할 때 필요한 말은 하겠다며 향후 적극 대응을 시사했습니다.

최근 윤석열 대통령과 이른바 윤핵관을 향해 비판 수위를 높인 것에 대해서는"하는 짓에 비하면 돌팔매질 수준 아니냐"고 꼬집기도 했습니다.

앞서 이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직격탄을 날렸는데 '당 대표의 내부 총질'이란 문장 자체가 형용모순이자, 한심한 인식이라고 거칠게 비판했습니다.

당내 '친윤' 그룹 핵심인 장제원 의원을 겨냥해선 신의 없는 인물을 비하하는 '삼성가노'란 표현까지 동원했습니다.

이 대표의 장외 반발 수위가 높아지면서 이제 자중할 때란 경고도 나왔습니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사사건건 극언으로 대응하는 건 막장 정치로 가자는 것이라며 좀 더 성숙해져서 돌아오라고 충고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이준석 대표는 결국, 법적 대응 카드까지 꺼내 들면서 윤석열 대통령 그리고 당내 '친윤' 그룹과 분명한 선 긋기에 나섰습니다.

대통령과 여당 지지율이 수직 낙하하는 상황에서 꾸준히 제 목소리를 내며 정국 주도권을 되찾아오겠단 의지로 비치는 대목입니다.

[하태경 / 국민의힘 의원 : 이준석 대표는 자기방어 차원에서 대응을 안 할 수가 없고 그러면 당내 '파워 싸움'이 지속적으로 멈추지 않는다….]

만장일치로 안건을 통과시켜온 상임 전국위에서 이례적으로 표결까지 부친 결과, 만만찮은 반대 의견이 확인된 것도 이런 우려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유의동 / 국민의힘 의원 : 만장일치는 아니고 반대 의견을 저도 제시했고…. 나중에 표를 확인하시면 그 정도의 (반대) 의견이….]

다음 주 열릴 전국위원회에서는 ARS 표결로 비대위 출범을 결론 낼 예정인데 예상보다 많은 반대표가 나올 경우 혼란은 가중될 것으로 보입니다.

YTN 엄윤주입니다.


YTN 엄윤주 (eomyj101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