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한반도 상공서 벌어지는 韓日 첩보 경쟁

자막뉴스 2022-08-16 14:44
background
AD
북한을 거의 실시간에 가깝게 감시할 수 있는 초소형 SAR 위성.

일반 위성을 띄우면 2시간 간격으로 감시할 수 있지만, SAR 위성을 32기 띄우면 대북 감시 간격을 30분으로 줄일 수 있습니다.

[황의현 / SAR 위성 관련 업체 팀장 : 초소형 SAR 위성은 레이더 기술을 활용해서 어떤 조건에서도 지구를 관측할 수 있게 해줍니다. 비가 오거나 눈이 오나 악천후 상태에서도 기존 카메라 방식과는 달리 지구를 정밀하게 관측할 수 있고….]

SAR 위성 1기당 제작 비용은 70억 원으로, 대형 위성의 1/30 정도로 저렴합니다.

무게도 100kg 이하로, 더 가볍습니다.

SAR 위성은 우리가 흔히 가정에서 보는 현관문과 같은 크기와 형태지만, 500km 고도의 우주 공간에서 1m 크기의 물체를 관찰할 수 있는 세계 최고 수준의 성능을 갖고 있습니다.

정부는 오는 2025년 한국형 고체 연료 발사체로 SAR 위성 4기를 우주에 보낸다는 계획입니다.

이렇게 되면 우주를 통한 대북 감시 공백이 줄어들고 대외 의존도도 낮아지게 됩니다.

이미 위성을 통해 북한을 감시 중인 일본은 2020년대 중반에 소형 위성 3기를 쏘아 올리고 앞으로 30기 이상으로 구성되는 소형 위성군 대북 관측·감시망 구축에 나섭니다.

일본의 소형 위성은 무게가 500㎏ 이하로, 400㎞ 고도의 저궤도를 돌며 감시 임무를 수행합니다.

그동안 선진국의 전유물이었던 위성 첩보 영역에 우리나라도 도전하면서 한반도 위 우주 공간에서 한일 간 첩보 경쟁도 한층 치열해질 전망입니다.

YTN 이승윤입니다.


영상편집 : 윤용준
화면제공 : 한화시스템
자막뉴스 : 이선
ⓒ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