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뉴스] '깡통전세' 주의보...서울 등촌동 전세가율 105%

뉴스 2022-09-15 14:04
AD
보통 주택 전셋값이 매매가의 80%를 넘으면 깡통전세일 위험이 있다고 봅니다.

어제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자료를 보면, 수도권 읍면동 지역 4곳 가운데 1곳의 빌라가 깡통전세 위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세가율이 90%를 넘는 '깡통전세' 지역도 전체의 8.5%를 차지했습니다.

최근 집값 하락 세가 빨라졌지만, 전셋값은 덜 내리면서 지난 3개월 사이 전세가율이 더 높아진 영향으로 분석되는데요.

최근 1년 기준 전세가율이 80.1%였는데 지난 3개월만 따져보니 83.1%였습니다.

이런 이유로 지난 한 달 동안 전세보증금을 돌려주지 못한 사고가 전국에서 500건이 넘었는데요.

이 가운데 95%가 수도권에 집중됐습니다.

서울만 보면, 전세가율 평균이 80%를 웃도는 지역은 서울시 25개 구 가운데 14곳이었습니다.

특히 강동구와 광진구, 강서구와 관악구는 전세가율이 85%가 넘었습니다.

빌라 전세가가 매매가보다 비싼 지역도 있습니다.

수도권 읍면동 가운데 안산시 상록구 사동과 인천 남동구 남촌동, 서울 강서구 등촌동 등 13곳의 전세가율은 100%를 넘었는데요.

그야말로 깡통전세입니다.

'깡통전세' 피해를 피하기 위해 부동산 전문가들은 신축 빌라를 특히 주의해야 한다고 지적하는데요.

신축 빌라는 거래량이 적어 시세를 파악하기 어렵죠.

적정한 전세가를 알기 어려워 이를 악용한 전세 사기 피해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서울시도 깡통전세 피해를 줄이기 위해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임차보증금 이자 지원 사업' 참여자가 전세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하는 경우 대출 기간과 이자 지원 기간을 최장 2년까지 연장할 수 있도록 협약기관과 협의하는 등 금융지원을 늘리고, 세입자에게 법률 지원도 제공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도 전세 피해가 우려되는 지역에 별도로 주의 통보를 내리는 등 예방 활동을 강화하기로 했는데요.

세입자를 보호하기 위해서는 정부가 전세 관련 정보를 더 자세하게 공개하고 알릴 필요성이 있어 보입니다.


YTN 엄지민 (thumb@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