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자리 논란' 김문수 "술 안 마셔"...野 "국민 공분"

정치 2022-11-01 23:14
AD
김문수 경제사회노동위원장이 '이태원 참사' 국가애도기간에 술자리에 참석해 부적절한 처신 아니냐는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김 위원장은 지난달 31일 밤, 경기도 수원의 한 음식점에서 한국노총 경기지역본부 전·현직 의장단과 만찬을 했고, 이 자리에는 소주 등 주류가 놓여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민주당 이수진 원내대변인은 서면브리핑에서 책임을 통감해야 할 장관급 고위 공직자가 음주 행사를 해 국민이 공분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경사노위는 설명자료를 통해 김 위원장이 사회적 대화를 위해 당시 저녁 식사를 함께했지만, 평소에도 술은 마시지 않는다고 해명했습니다.


[YTN은 이태원 참사 희생자들의 명복을 빕니다. 아울러 유족들의 슬픔에 깊은 위로를 전합니다.]

YTN 안윤학 (yhah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