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9,583명완치 5,033명사망 152명
검사 누적 394,141명

뉴욕 타임즈 "무속인이 남한 대통령에게 영향을 끼쳤다"

사회 2016-10-28 17:00
뉴욕 타임즈 "무속인이 남한 대통령에게 영향을 끼쳤다"
AD
오늘(28일) 뉴욕 타임스가 최순실 사태에 대해 보도하며 "무속인이 남한에 영향력을 끼치고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뉴욕타임즈는 최순실이라는 이름의 무속인이자 점쟁이가 박근혜의 주요 연설문을 고치는 등 막강한 영향력을 발휘했다며 박근혜 정권 뒤에는 '어둠의 충고자'가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뉴욕타임즈는 이어 최 씨가 박근혜 대통령이 특정한 날에 입을 옷 색상을 정해주고 의상을 관리했음을 소상히 전했습니다. 또한, 최 씨가 부정 부패와 끔찍한 소문에 연루된 종파 '영생교'의 지도자인 최태민의 딸이라고 밝혔습니다.

뿐만 아니라 박 대통령이 과거 최태민의 추문과 부정부패 의혹을 "어려운 시기에 자신을 도운 사람"이라며 감쌌다는 사실도 전했습니다.

주요 외신에서 최순실 스캔들을 다루며 '무속인(shaman)'이라는 단어를 사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YTN PLUS 정윤주 모바일 PD
(younju@ytnplus.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D-17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