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태평양 통가, 해저 화산 분출에 쓰나미 경보...주민 대피

국제 2022-01-15 23:34
AD
남태평양 섬나라 통가가 인근 해저 화산 분출에 따라 쓰나미 경보를 발령했습니다.

AP·AF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현지시간 15일 통가 당국은 수도 누쿠알로파 북쪽 65km 해역에 있는 화산이 분출한 이후 전국에 쓰나미 경보를 발령했습니다.

뉴질랜드, 피지, 바누아투 등 남태평양 다수 국가도 이와 비슷한 경보를 발령했습니다.

AFP는 호주 기상당국 트위터를 인용해 "누쿠알로파에서 1.2m 높이 쓰나미 파도가 목격됐다"면서, 통가 당국이 해변과 저지대 주민들에게 대피를 촉구했다고 전했습니다.

통가에서는 전날에도 화산 폭발로 0.3m 높이의 파도가 치면서 쓰나미 경보가 발령된 바 있는데, 몇 시간 만에 다시 경보가 발령된 것입니다.

통가의 인구는 10만5천 명 정도로, 쓰나미에 놀란 저지대 주민들이 고지대로 황급히 대피했고, 통가 국왕도 왕궁을 떠나 안전지대로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뉴질랜드 군은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통가 측이 요청할 경우 지원하기 위해 대기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 태평양쓰나미경보센터는 통가 인근 미국령 사모아에서도 0.8m 높이의 파도가 관측됐다며 해수면 변동과 강한 해류에 따른 위험을 우려해 '쓰나미 주의보'를 발령했다가 해제했습니다.

최소 8분간 이어진 화산 분출로 가스와 재 등 분출물이 수 킬로미터 상공까지 올라갔고, 800km 넘게 떨어진 인접국 피지에서도 '천둥소리'가 들렸다고 AFP는 전했습니다.

전날 화산 폭발 당시에는 분출물이 20km 상공까지 치솟고 반경 260km 지역에 영향을 끼친 바 있다고 통가 당국은 덧붙였습니다.


YTN 강성옥 (kangso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