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구혜선·안재현, 파경 위기...두 사람의 엇갈린 주장

자막뉴스 2019-08-19 10:23
AD
배우 구혜선과 모델 출신 안재현 부부가 연을 맺은 건 지난 2016년 5월.

같은 드라마 출연을 계기로 만남이 시작된 뒤 1년 만에 결혼식을 올렸습니다.

파경 위기를 먼저 알린 건 구혜선이었습니다.

SNS를 통해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은 이혼을 원하고 저는 가정을 지키려고 한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반나절 뒤 두 사람의 소속사인 HB 엔터테인먼트는 이혼을 공식화했습니다.

두 사람의 소속사는 "많은 분의 격려와 기대에도 불구하고 여러 가지 문제로 결혼생활을 유지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지난 몇 달 동안 진지한 고민과 논의 끝에 서로 협의하여 이혼하기로 결정했다"며, "8월 안에 이혼 조정신청을 하고 9월 마무리되기를 원한다"는 구혜선 씨 입장을 전했습니다.

이에 대해 구혜선은 남편과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를 공개하며 "타인에게 저를 욕한 것을 보고 배신감에 이혼 이야기는 오고 갔으나 아직 합의한 상황은 전혀 아니다. 가정을 지키고 싶다"며 반박했습니다.

지난달 이혼조정이 성립된 송중기, 송혜교에 이어 또 전해진 스타 커플의 파경 소식.

이번에는 양측의 입장이 엇갈리면서 상황이 일단락되기까지 적지 않은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취재기자 : 한동오
영상편집 : 이정욱
그래픽 : 이지희
자막뉴스 : 육지혜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