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조국 "만신창이 됐다"...딸 이야기에 '울컥'

자막뉴스 2019-09-03 05:54
AD
간담회장에 들어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기자들의 다소 거친 질문에도 정면돌파를 택했습니다.

[조국 / 법무부 장관 후보자 : 제가 만신창이가 되었지만 할 수 있는 데까지 다해보겠습니다. 그리고 힘에 부치면 조용히 물러나겠습니다.]

지금과 같은 정치 환경에서 자신이 야당이었어도, 아마 임명을 반대했을 것이라고 털어놓기도 했습니다.

금수저, 강남 좌파 맞지만 제도를 좋게 바꾸는 꿈을 꾸겠다고도 강조했습니다.

[조국 / 법무부장관 후보자 : 실제 흙수저인 사람들의 마음을 얼마나 알겠습니까? 그 고통을 얼마나 알겠습니까? 그게 저의 한계입니다. 그렇지만 그런 한계를 알고 있으면서도 제가 할 수 있는 걸 해보려고 합니다.]

시종일관 당당했던 조국 후보자는 딸의 이야기가 나오자 잠시 흔들렸습니다.

멀리 혼자 사는데 밤늦게까지 취재진에 시달린다는 대목에서 잠시 눈시울이 붉어졌습니다.

[조국 / 법무부 장관 후보자 : 혼자 사는 딸아이한테 집 앞에 오피스텔 앞에 밤 10시에 문을 두드립니다. 남성 기자 둘이, 남성 둘이 두드리면서 나오라고 합니다. 그럴 필요가 어디가 있습니까.]

부당한 허위사실을 꼽아달라는 질문에는 여배우 스폰서 의혹과 자신의 딸이 고가 외제차인 포르쉐를 몬다는 의혹을 꼽았습니다.

조 후보자는 또 자신의 부친 묘비가 공개된 것도 거론하며 묘소에 가서 아버님을 밟고 묘비를 찍었을 것을 생각하면 안타깝다며, 꼭 그렇게까지 해야 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습니다.

취재기자: 이만수
촬영기자: 권한주 김세호
영상편집: 김지연
자막뉴스: 박해진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