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조국 딸 자기소개서 속 총장상은 '어머니 대학'

자막뉴스 2019-09-04 08:28
AD
지난 2014년 조국 후보자 딸이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학을 위해 작성한 자기소개서입니다.

인터넷 자기소개서 거래 사이트에 올라와 개인 정보나 대학 이름은 빠져 있습니다.

수상 실적에는 한 대학교에서 봉사상으로 받았다는 총장 표창장이 기재돼 있는데, 상을 준 곳은 동양대학교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다름 아닌 어머니 정경심 씨가 지난 2011년부터 교양학부 교수로 재직 중인 학교입니다.

이에 따라 검찰은 동양대 정 교수의 연구실과 총무팀 등에 대해 추가로 압수수색에 나섰습니다.

검찰은 확보한 자료를 토대로 정 교수가 딸의 총장상 수상 과정에 관여했는지 여부 등을 확인할 방침입니다.

검찰은 한국국제협력단, KOICA에도 수사인력을 보내 딸의 해외 봉사활동 관련 내역을 확보했습니다.

조 후보자 측은 검찰에서 수사 중이라 구체적인 내용을 확인해주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조 국 / 법무부 장관 후보자 : 이 문제는 지금 수사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에 따라서 더 많은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는 생각이 들고 제가 이번 검증 과정에서 확인했던 것은 이 정도입니다.]

검찰은 딸 논문과 관련한 핵심 참고인으로 단국대 의대 장영표 교수도 어제 불러 밤늦게까지 조사했습니다.

조국 후보자 딸을 고교 시절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려준 병리학 논문의 책임저자입니다.

후보자 딸 조 모 씨는 지난 2007년 장 교수 연구실에서 2주 동안 인턴을 했고, 2009년 3월 학술지에 실린 병리학 논문에 '제1저자'로 등재됐습니다.

[장영표 / 단국대 의대 교수 (CBS 김현정의 뉴스쇼 / 지난달 21일) : 대학 가는 데, 외국 대학 가는 데 도움이 될 거라고 생각해서 '1저자'로 하고 그렇게 된 거죠.]

앞서 검찰은 조 후보자 딸의 스펙이 과장됐다는 의혹이 제기된 인턴십 과정을 확인하기 위해 한국과학기술연구원, KIST 센터장 등을 불러 조사했습니다.

취재기자: 이승윤
영상편집: 주혜민
자막뉴스: 박해진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