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홍콩 시위 격화...중국군 '경고 깃발' 첫 등장

자막뉴스 2019-10-07 10:06
AD
홍콩 도심에 있는 중국계 은행 입구에서 불길이 치솟습니다.

벽면에는 중국 정부를 비판하는 낙서가 빼곡합니다.

홍콩 시위대가 중국계 은행과 점포를 집중적으로 공격하고 나선 겁니다.

중국 휴대전화 샤오미 매장에 불을 지르는가 하면, 중국 본토인이 소유한 식당을 초토화하기도 했습니다.

이처럼 시위대를 더욱 분노하게 한 것은 홍콩 당국의 '복면금지법' 발표.

시위대는 보란 듯이 마스크를 쓰고 거리로 쏟아져 나와 반정부 구호를 외쳤습니다.

홍콩에 주둔 중인 중국군과의 대립도 격화되고 있습니다.

시위대가 중국군 건물 벽에 레이저 불빛을 비추며 항의의 뜻을 나타내자, 한 중국군 병사가 지붕 위로 올라가 경고 깃발을 들었습니다.

깃발에는 중국어와 영어로, 시위대가 법을 위반하고 있고 기소될 수 있다는 내용이 적혔는데, 중국군이 홍콩 시위대에 경고 깃발을 든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일각에서는 중국군을 투입해 시위를 진압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제기되면서, 유혈사태를 막기 위해 평화적 해법의 필요성이 더욱 절실해지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 조수현
영상편집 : 전주영
자막뉴스 : 육지혜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