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울진 앞바다 '용오름'...육지로 이동해 소멸

자막뉴스 2019-11-04 09:28
AD
먹구름 아래, 바다 위에서 회오리바람이 일기 시작합니다.

하얀 바람기둥이 좁고 길게 수면에서 위로 치솟습니다.

이무기가 용이 되려고 승천하는 모양이라고 해서 붙여진 이름, 용오름입니다.

바로 옆에서도 수면이 일렁이며 또 다른 용오름이 나타날 조짐을 보입니다.

[양기호 / 경북 울진군 : 옆에서도 일렁일렁하면서 하나가 만들어지려고 했는데, 결과적으로 만들어지지 않았고요. 용오름이 지나간 다음에 바람이 굉장히 많이 불고 비도 많이 왔습니다.]

바다에서 발생한 용오름은 땅으로 이동해 울진 버스 터미널에서도 목격됐습니다.

상륙한 뒤 곧 소멸하기는 했지만, 울진 시내에는 회오리에 실린 흙먼지가 거세게 날리기도 했습니다.

[이상훈 / 경북 울진군 : 회오리바람 치면서 먼지가 많이 다가왔고, 비와 천둥 번개 한 번씩 치고, 비가 엄청나게 많이 내리더라고요. 그때부터….]

용오름은 낮은 곳 대기와 높은 곳 대기의 기압 차가 커지면 발생합니다.

미국에서는 토네이도라고 불리며 매년 큰 피해를 줍니다.

지구 온난화로 대기가 불안정해지면서 국내에서도 잦아지고 있습니다.

지난 2014년 경기도 고양시, 2017년에는 화성시에서 발생했고, 올해 3월에는 당진 제철소 지붕이 뜯겨 나가기도 했습니다.

특히, 우리나라의 경우 과거에는 주로 해상에서 용오름이 발생했지만, 2000년대 들어 육지에서도 나타나고 있어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 고한석
영상편집 : 이주연
화면제보 : 양기호 · 이상훈
자막뉴스 : 손민성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