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황교안 "한국당 간판도 내릴 수 있어" 승부수 던졌지만...

자막뉴스 2019-11-07 09:02
AD
친박계를 중심으로 물갈이론이 제기되면서 한국당이 시끌벅적한 가운데 황교안 대표는 보수통합에서 총선 승리의 돌파구를 찾겠다고 선언했습니다.

'보수 통합 빅텐트'를 치고 누구든 가리지 않고 보수세력 전체를 통합하는 논의기구를 띄우겠다는 겁니다.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 : 자유 우파의 모든 뜻있는 분들과 함께 구체적 논의를 위한 통합 협의 기구 구성을 제안합니다. 통합 정치세력의 가치와 노선, 통합의 방식과 일정이 협의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힘을 합칠 수 있는 보수진영의 스펙트럼을 총망라하겠다는 포부도 밝혔습니다.

이미 러브콜을 보내온 바른미래당 유승민계 의원은 물론 태극기 부대를 등에 업은 우리공화당과도 얼마든지 힘을 합칠 수 있다는 겁니다.

통합 기구의 대표직 욕심은 전혀 없고, 필요하다면 한국당 간판도 내릴 수 있다면서 배수의 진을 쳤습니다.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 : (자유한국당이 간판을 내리고 새로운 간판을 달 수도 있는 가능성이 있나요?) 대통합에 필요한 것이 있다면 저희는 폭넓게 뜻을 같이 모아가도록 할 것입니다. 지금 말씀하신 그런 부분도 포함될 수 있을 거라 생각하는데….]

황 대표는 승부수를 던졌지만 실현 가능성은 여전히 안갯속입니다.

가장 큰 걸림돌인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찬반을 둘러싼 의견 대립은 사그라들지 않고 있습니다.

당장 유승민 의원은 탄핵을 인정한다는 원칙을 받아들일 진정한 의지가 있다면 대화를 시작할 수 있다고 못 박았습니다.

반면, 우리공화당은 논평을 내고 탄핵을 묻어버리며 하는 통합 논의는 불의한 자들의 야합이라고 꼬집으며 맞섰습니다.

때문에 황 대표가 꼬인 실타래를 풀 구체적인 구상 없이 단순히 제안만 던진 것에 불과하다는 평가도 나옵니다.

박찬주 전 대장 영입 등에서 드러난 리더십 부재 논란을 잠재우기 위한 수단으로 삼은 것 아니냐는 겁니다.

당내에서 불만이 터져 나오고 있는 인적 쇄신에 대해서는 선거기획단에서 물갈이 폭을 결정하는 공천 룰을 마련하겠다며 원론적인 수준의 답변만 내놨습니다.

취재기자 : 이승배
촬영기자 : 나경환·이상은
영상편집 : 김지연
그래픽 : 김명희
자막뉴스 : 육지혜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