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아베, 거짓말 '들통'...일본 강타한 '벚꽃 스캔들'

자막뉴스 2019-11-14 11:12
AD
일본 정치인과 각 분야 공로자 그리고 외국 사절 등 특별히 초청된 인사들만 참석한 지난 4월 일본 정부 주최 벚꽃놀이.

분위기를 띄우기 위해 유명연예인도 여럿 초청된 이 2시간짜리 행사에 세금이 무려 5억8천만 원이나 들어갔습니다.

[아베 신조 / 일본 총리 (4월 13일) : 여러분 덕분에 올해에도 성대하게 벚꽃놀이 행사를 개최하게 됐습니다.]

이 자리에 아베 총리 지역구인 야마구치 현 주민들이 무더기로 초청된 사실이 드러나면서 그 파문이 일파만파로 커지고 있습니다.

[다무라 도모코 / 일본 공산당 의원 : 전야제 참가자는 약 850명. 이들은 다음날 전세버스 17대로 벚꽃놀이 행사장으로 이동했습니다.]

혈세가 들어간 정부 행사를 자신의 선거운동에 이용한 게 드러나면서 처지가 곤궁해진 아베 총리,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책임을 모면하기 위해 둘러댄 거짓말도 들통 났습니다.

[아베 신조 / 일본 총리 : 벚꽃놀이 참석 초청자 모집 등에는 관여하지 않았습니다.]

지역 주민 초청에 자신은 전혀 관여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지만, 당시 아베 총리 사무실 명의로 지역에 발송된 문서에는 관여한 정황이 분명히 적혀 있습니다.

초청장을 받기 위한 구체적인 절차는 물론 벚꽃놀이 참석을 위해 야마구치에서 도쿄로 이동할 때 드는 버스비까지 꼼꼼하게 담겼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 일본 관방장관 : (아베 총리가 실제 관여한 것 아닙니까?) 초청 여부에 대해서는 개인정보이기 때문에 답변하지 않겠습니다.]

참석자를 선별해 초청장을 발송한 정부 부처는 초청자 명단과 초청 이유를 담은 관련 서류를 전부 폐기했다고 밝혔습니다.

아베 총리 이외에도 하기우다 문부과학상 등 측근 인사들 역시 지역구 주민들을 벚꽃놀이에 초청한 사실이 추가로 드러나면서 석연찮은 벚꽃놀이는 정권을 뒤흔드는 '벚꽃 스캔들'로 비화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 황보연
영상편집 : 사이토 신지로
자막뉴스 : 육지혜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