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온몸에 멍자국" 3살 여아 학대로 숨져...20대 엄마 체포

자막뉴스 2019-11-15 23:26
지난 14일 밤 11시쯤, "3살 여아 숨 쉬지 않는다" 신고
"온몸 멍 자국에 머리 골절 의심"…母 긴급체포
A 씨 "아이 말 안 들어 때렸다"…일부 혐의 인정
AD
들것을 꺼내 든 구급대원이 다급하게 건물을 향해 뛰어갑니다.

밤 11시쯤, 5층에 있는 원룸에서 3살짜리 아이가 숨을 쉬지 않는다는 신고가 들어왔습니다.

심정지 상태였던 아이는 결국, 사망 판정을 받았습니다.

발견 당시, 아이는 온몸에 멍이 들어 있었고 머리 골절도 의심되는 상황이었습니다.

구급대원의 요청을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미혼모 23살 A 씨를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체포했습니다.

이 방에서 아이와 단둘이 살던 A 씨는 지인에게 119신고를 대신 부탁했습니다.

경찰은 A 씨가 주먹과 발, 빗자루까지 사용해 아이를 때린 정황을 파악했습니다.

A 씨도 조사 과정에서 아이가 말을 듣지 않아 때렸다며 혐의를 일부 인정했습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숨진 아이의 부검을 의뢰해 정확한 사인을 확인할 방침입니다.

YTN 송재인입니다.


촬영기자ㅣ최광현
그래픽ㅣ김유정
자막뉴스 제작ㅣ이 선 에디터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