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청와대 "왜곡 발표" 항의하자...일본, 애매한 반박

자막뉴스 2019-11-26 09:19
AD
지난 22일 지소미아 조건부 종료 연기 합의 발표에서 일본 경제산업성은 한국 스스로 수출 관리에 문제 있었다는 점을 인정한 것처럼 강조했습니다.

[이다 요이치 / 일본 경제산업성 무역관리부장(11월 22일) : 한국이 수출관리 개선에 대해 의욕을 보이고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이에 청와대가 왜곡 발표라고 강하게 항의하자 일본 경제산업성은 한밤중 SNS에 짧은 글을 올려 반박했습니다.

당시 수출 규제 3개 품목에 대한 앞으로의 방침을 발표했고 그 골자는 사전에 한국 정부와 조율했다는 것입니다.

'조율했으니 문제없다'는 취지지만 무슨 내용을 어떻게 조율했다는 설명은 빠져 있습니다.

청와대가 경제산업상 발표를 문제 삼아 항의하자 일본 정부가 한국 입장을 이해하며 부풀린 점에 대해 사과했다고 밝힌 데 대해서도 간단하게 부인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 일본 관방장관 : 정부로서 사죄한 사실은 없습니다.]

한국에 굽히지 않았다는 점을 강조하면서도 '정부로서'라는 전제를 달아 묘한 여운을 남겼습니다.

우리 정부가 직접적이고 구체적으로 한 지적에 대해 일본 정부가 애매한 표현으로 부인하는 일이 반복되고 있는 것입니다.

그러면서 한국 측의 지적에 대해 일일이 대응하지 않겠다며 더 이상의 확전은 자제하는 분위기입니다.

[스가 요시히데 / 일본 관방장관 : 한국에서 나오는 얘기에 대해 일일이 논평하는 것은 생산적이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이 같은 일본 정부의 태도는 '한국 때리기'가 자국 내 여론의 지지를 받는 점과 어렵게 만들어진 지소미아 종료 연기 상황을 확실한 연장으로 끌고 가려는 의지가 복합적으로 반영된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와 관련해 한일관계 소식통은 일본 국내 정치 상황을 의식해 한국에 강한 모습을 보이지만 일본은 물론 미국도 지소미아 연장을 원하는 만큼 불필요한 갈등 상황은 일본 정부에도 적지 않은 부담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취재기자 : 황보연
영상편집 : 사이토 신지로
자막뉴스 : 육지혜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