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초뉴스] 기자의 배달부 체험기..."시간은 없고, 사고 위험은 높고"

한손뉴스 2019-12-02 13:22
AD
배달 부업 체험에 뛰어든 김우준 기자

1시간 정도 교육을 마치고 바로 실전 투입!

힘차게 나섰지만 음식점 찾기도 힘들어

음식을 받은 뒤부터는 시간과의 전쟁

열심히 달려봤지만 제 시간에 배달 실패

현행법상 기준 못 채워 산재보험 안 돼

보험 상품도 없어 사고 시 부담도 배달원 몫

배달원들은 오늘도 위험 속 질주를 이어간다.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