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한국당, 당직자 총사퇴 4시간 만에 '친황 체제' 구축

자막뉴스 2019-12-03 09:37
AD
8일간의 단식을 마친 뒤 첫 최고위원 회의를 주재한 황교안 대표는 혁신만이 살길이라고 힘줘 말했습니다.

그간 너무 나태했다면서 대의를 위해 측근도 가차 없이 치겠다는 '읍참마속'이라는 말까지 꺼냈습니다.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 : 국민의 명을 받아서 과감한 혁신을 이뤄내겠습니다. 변화와 개혁을 가로막으려는 세력을 이겨내겠습니다. 필요하다면 읍참마속하겠습니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소위, 한국당 '실세'로 불리는 핵심 당직자들이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사무총장, 당 대표 비서실장 등 황 대표에게 임명장을 받은 당직자 35명이 총사퇴로 쇄신에 힘을 보태겠다면서 돌연 단체 행동을 보인 겁니다.

[박맹우 / 前 자유한국당 사무총장 : 편안하고 느슨한 이런 형태로는 목적을 달성할 수 없기 때문에 새롭게 신발 끈 졸라매는 기분으로 필요한 당직이 있다면 새로 구축하는 기회를 드리는 거죠.]

그런데 황 대표는 갑작스런 총사퇴 발표 불과 4시간 만에 신속하게 새 인선 명단을 발표했습니다.

면면을 보니 황 대표 주변 인물들이 요직을 차지했습니다.

내년 총선 공천을 좌지우지할 사무총장에는 초선 박완수 의원을 임명했는데, 박 의원이 경남 창원시장 시절 창원지검장이던 황 대표와 인연을 맺은 뒤 전당대회 때 적극 지원하면서 최측근으로 자리매김했습니다.

비서실장엔 수석대변인으로 사퇴 명단에 함께 이름을 올렸던 재선 김명연 의원이, 당 전략을 짜는 전략기획부총장에는 초선인 송언석 의원이 기획재정부 차관 선배인 추경호 의원의 바톤을 넘겨받았습니다.

당 해체까지 요구하면서 불출마 선언을 했던 김세연 의원을 빼고는 교수 출신의 새로운 여의도연구원장을 세웠습니다.

하지만 황 대표는 이런 인선을 두고 과감하게 측근을 배제했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전희경 / 자유한국당 대변인 : 변화와 쇄신 모습을 보이기 위해 언론에서 얘기하던 소위 측근은 과감히 배제했고, 보다 국민 눈높이에 맞는 진영 갖추고자 했습니다.]

단식을 마친 황 대표의 일성은 당의 쇄신이었지만, 결과적으로 하루 만에 내 사람 심기로 확인되면서 국민 앞에 내건 쇄신 약속은 사실상 공염불이 됐다는 평가입니다.

취재기자 : 우철희
촬영기자 : 나경환·이상은
영상편집 : 고창영
자막뉴스 : 육지혜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