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1,344명완치 10,340명사망 269명
검사 누적 868,666명

[자막뉴스] 코로나 증세에도 제주 여행 강행한 유학생...처벌 받나

자막뉴스 2020-03-27 08:25
미국서 귀국한 유학생, 가족과 제주여행 다녀간 후 확진
여행 첫날부터 오한 등 코로나 증세 속 여행 강행
제주 여행 동안 접촉자 30여 명 확인…2차 감염 우려
AD
미국 유학 중 해당 학교의 휴교 조치로 최근 귀국한 A 씨.

A 씨는 가족 등과 함께 지난 20일부터 4박 5일간 제주 여행에 나섰습니다.

하지만 여행을 마치고 서울로 돌아간 후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문제는 A 씨가 여행 첫날부터 오한과 근육통 등 코로나 증세를 보였는데도 여행을 강행했다는 것입니다.

A 씨는 두 곳의 리조트에 머물면서 유명 식당과 카페 등 20여 곳을 돌아다녔습니다.

제주도는 자가 격리 권고 방침을 지키지 않은 심각한 도덕적 해이 사례라고 지적했습니다.

[원희룡 / 제주지사 : 귀국하고 입도하면서 방역 수칙을 지키지 않는 것은 있을 수 없습니다. 14일간 자가격리하라는 정부의 권고를 따르지 않고 입국 5일 후 두 가족을 동반해 제주에 왔습니다.]

여기에 확인된 접촉자도 30여 명이 넘는 것으로 파악돼 2차 감염 우려도 커지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방역지침을 지키지 않은 관광객에게 법적 책임까지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원희룡 / 제주지사 : 방역 지침을 지키지 않은 이러한 입도객에 대해서는 철저한 조사 뒤 단호한 법적 조치를 하겠습니다.]

이런 가운데 제주에서 해외여행객과 귀국 유학생 확진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지난 2월 7일부터 40일간 스페인 여행을 다녀온 20대 여성과 외국인 남자 친구가 차례로 확진 판정을 받았고,

유럽 유학생 B 씨도 지난 24일 입국 당시 무증상자로 분류돼 능동감시 대상으로 통보받아 자택에서 자가격리 중 검사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그동안 4명의 확진자가 모두 완치돼 코로나 청정지역으로 돌아갔던 제주가 해외 발 코로나 유입으로 또다시 비상이 걸렸습니다.

취재기자: 유종민
촬영기자: 정두운
자막뉴스: 박해진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