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1,668명완치 10,506명사망 273명
검사 누적 990,960명

[자막뉴스] 초중고 561만명 가정에 '식재료' 무상 공급한다

자막뉴스 2020-04-25 10:54
당정, 초중고 561만 명 가정에 농산물 배달
무상급식 식품비 2조7천억…두 달 치 6천억 못 써
급식 중단 여파…식재료 공급 농가 수입도 ’급감’
AD
올해 초중고 무상급식 예산 가운데 식품비는 2조 7천억 원 정도입니다.

하지만 온라인 수업으로 급식이 이뤄지지 않으면서 3·4월에 썼어야 할 두 달 치 식재료 예산 6천억 정도가 고스란히 남았습니다.

달리 말하면, 식재료를 공급하던 농가 수입이 그만큼 줄고 있다는 얘기입니다.

정부와 여당이 꺼낸 대책은 이른바 '농산물 꾸러미'입니다.

쓰지 못한 급식예산 일부로 친환경 채소와 과일 등을 사서 초·중·고 학생이 있는 가정에 직접 가져다주는 방식입니다.

학생 한 명당 3만 원어치 한 꾸러미인데, 매일은 아니고 한 달에 한두 번입니다.

전국 초중고 학생 수가 561만 명 정도라 월 천7백억 원 정도면 된다는 계산입니다.

이미 지자체 몇 곳에서 시행 중인 아이디어를 전국으로 확대하자는 겁니다.

민주당은 농가 피해도 줄이고, 학생들에게 신선한 농산물도 주는 일석이조 효과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이재명 경기지사,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등과 모레(27일) 오전 당정 협의를 통해 구체적인 방법을 확정할 계획입니다.

취재기자 : 조은지
촬영기자 : 나경환, 김세호
그래픽 : 강민수
자막뉴스 : 윤현경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