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1,668명완치 10,506명사망 273명
검사 누적 990,960명

[자막뉴스] '사망 위험 초래'...中 인공호흡기 결정적 결함

자막뉴스 2020-05-02 15:57
'세계의 공장' 중국, 세계 의료용품 수요 대부분 공급
네덜란드·캐나다 등 각국, 중국산 마스크 품질 지적
英 의사들 "대량 수입한 중국산 인공호흡기가 생명 위협"
"中 기업, 업종 바꿔 코로나 사태를 떼돈 버는 기회로 이용"
AD
그동안 마스크 착용에 대해 소극적이었던 서방 국가 대부분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사실상 공공장소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기 시작했습니다.

문제는 코로나19 사태 이전부터 '세계의 공장'이라고 불리는 중국이 마스크와 인공호흡기, 진단키트, 방호복 등 전 세계 의료 용품과 기기 대부분을 만들어 왔다는 것입니다.

그 결과 각국은 현재 어쩔 수 없이 중국산을 대량 수입해 사용할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이와 관련, 최근 네덜란드와 핀란드, 스페인, 캐나다 등 여러 나라들은 수입한 중국산 마스크 등의 제품 상당량에 사용 자체가 어려울 정도로 품질에 문제가 있다고 잇따라 밝힌 바 있습니다.

특히 영국은 최근 중국에서 대량 수입한 인공호흡기가 '사망 등 중대한 위해'를 불러올 수 있어 사용할 수 없는 상태라고 영국 의사들이 경고했다고 영국의 텔레그래프가 보도했습니다.

산소 공급이 일정하지 않아 환자를 더 큰 위험에 빠뜨릴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의료장비 등의 부족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항공업체 에어버스가 주도하는 영국 컨소시엄 등은 최근 인공호흡기 등의 생산에 들어갔지만 아직은 수요를 감당하기는 역부족입니다.

세계보건기구는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 여전히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 라고 밝힌 상황.

미국의 유에스에이 투데이와 홍콩의 사우스 차이나모닝포스트 등은 중국 기업들이 자신의 업종을 바꿔 제조 경험이 전혀 없는 마스크 생산에 나서는 등 코로나19 사태를 쉽게 떼돈 버는 기회로 이용하고 있다고 문제점을 잇따라 보도했습니다.

YTN 김상우입니다.


영상편집ㅣ임현철
자막뉴스 제작ㅣ이 선 에디터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