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1,668명완치 10,506명사망 273명
검사 누적 990,960명

[자막뉴스] 숨진 경비원에 '머슴' 호칭...수술비 협박 의혹까지

자막뉴스 2020-05-12 09:33
AD
서울 우이동 아파트 경비원 A 씨가 숨지기 엿새 전인 지난 4일 밤, 가해자로 지목된 입주민 B 씨한테 받은 문자메시지입니다.

A 씨가 자신을 밀치는 바람에 다쳤다면서 "수술비만 2천만 원이 넘고 장애인 등록을 해야 한다"고 적었습니다.

경비원을 '머슴'이라고까지 칭하며 자신이 망신을 당했다고 표현합니다.

쌍방폭행이라고 주장하면서 그 근거로 목 디스크를 앓고 있다는 '후유장해 진단서' 두 가지를 제시했습니다.

입주민 B 씨가 YTN에도 같은 진단서를 보내왔습니다.

사고 발생 장소와 일시, 내용이 다 지워져 있는데, 자세히 살펴보니, '교통사고'란 말이 보입니다.

또 다른 진단서에도 목 부상이 "지난해 교통사고 이후"라고 적혀 있고, 상대방이 밀어 넘어진 뒤 통증이 심해졌다는 내용도 있습니다.

진단서 발행일은 5월 4일로, 경비원이 코뼈가 부러질 정도로 폭행을 당한 것으로 알려진 바로 다음 날입니다.

숨진 경비원은 이 진단서들을 받아본 뒤, 유서에 남긴 것처럼 "억울하다, 도와달라"며 심한 정신적 고통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 씨가 심한 폭행을 당했다며 처음 경찰에 B 씨를 고소한 건 지난달 28일,

이후 극단적 선택을 하기까지 열흘이 넘는 동안 피해자 조사도, 가해자 조사도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그사이 또 폭행이 있었고, 경비원이 세상을 떠난 뒤에야 경찰은 휴대전화를 확보하고 경위 파악에 들어갔습니다.

취재기자 : 안윤학
영상편집 : 임종문
자막뉴스 : 윤현경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