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3,030명완치 11,811명사망 283명
검사 누적 1,319,523명

[자막뉴스] 방치된 '쓰레기 산' 처리 비용만 50억 원...평택에 무슨 일이?

자막뉴스 2020-06-30 10:05
영업 정지 기간 폐기물 허용량의 40배 적치
업체 대표, 단속 피하려고 공무원에 뇌물 건네
폐기물 처리 능력 없는 대표·땅 주인 "모르쇠"
부근 주민 "악취와 화재 불안감에 고통 호소"
AD
경기도 평택의 한 폐기물 처리 업체.

컨테이너 사무실 옆 공터에 쓰레기 더미가 산처럼 쌓여 있습니다.

이 업체는 지난 2018년 6월 허가된 양의 10배 넘는 폐기물을 쌓아 영업 정지 처분을 받았지만, 아랑곳하지 않고 계속 영업을 이어갔습니다.

지난해 2월까지 쌓아둔 폐기물량만 무려 2만3천 톤.

허가된 양이 560톤인 것을 고려하면 40배가 넘습니다.

단속을 피하고자 업체 대표 홍 모 씨는 시청 공무원에게 뒷돈 수백만 원을 건넸습니다.

문제는 홍 씨가 다른 사건으로 구속되면서 자신은 치울 능력이 없다며 나 몰라라 한다는 점입니다.

쌓인 폐기물 처리 비용은 50억 원가량.

업체 대표 대신 치울 의무가 있는 땅 주인까지 손을 놓으면서 쓰레기는 1년 넘게 방치됐습니다.

부근 주민들은 엄청난 악취와 화재 불안감에 시달려왔다며 고통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업체 대표 홍 씨와 뇌물을 받고 단속을 제대로 하지 않은 공무원 등 20명을 검찰에 넘긴 경찰은 환경범죄에 대해 적극 수사하겠다는 방침입니다.

평택시는 이르면 8월쯤 폐기물 처리를 위해 업체 대표와 땅 주인을 상대로 행정 대집행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취재기자 : 엄윤주
촬영기자 : 한상원
자막뉴스 : 육지혜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