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5,039명완치 13,901명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75,296명

[자막뉴스] '코로나19' 무섭게 퍼지는데...아베 내각의 황당 대책

자막뉴스 2020-07-26 02:43
AD
이달 들어 도쿄에 코로나19가 무섭게 번진 진원지는 신주쿠 등지의 유흥가였습니다.

유흥업소 종사자와 방문객을 통해 지역 사회 전반으로 감염이 확산하자 도쿄도는 예방 수칙을 철저히 하라고 경고했습니다.

하지만 그 뒤 감염세는 오히려 더 폭넓고 빠르게 나타났습니다.

결국 도쿄도는 경찰과 함께 유흥가 현장 단속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도쿄도는 경찰과 함께 현장을 돌며 코로나19 예방 수칙을 지켜달라고 요청하는 것 외에는 달리 할 수 있는 일이 없습니다.

코로나19 특별조치법에 단속이나 처벌 조항이 없다 보니 경찰을 동원해 별도의 법으로 압력을 행사할 수 밖에 없는 겁니다.

경제를 앞세운 일본 정부는 긴급사태를 다시 발령하는 일만큼은 피하고 싶은 기색이 역력합니다.

긴장감을 갖고 주시한다는 말 뿐 이런 상황에도 구체적인 대책은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업소에 휴업 요청을 하더라도 말 그대로 요청일 뿐 강제력은 없습니다.

긴급사태 당시에는 지원금을 주기로 해 효과가 있었지만 다시 하자니 정부와 지자체의 재정 여력이 문제입니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특별조치법에 처벌 규정을 넣는 등 실효성 있게 보완하겠다고 밝혔지만 이것 역시 시간이 걸리는 일입니다.

다시 찾아온 위기 앞에 이렇다 할 대책도 없이 아베 내각은 감염되지도, 감염시키지도 말자는 공허한 말만 국민 앞에서 반복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ㅣ이경아
영상편집ㅣ사이토
자막뉴스ㅣ이미영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