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5,039명완치 13,901명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75,296명

[자막뉴스] 필리핀 두테르테 대통령, 중국에 굴종 택했다?

자막뉴스 2020-07-30 05:30
AD
중국 남부와 필리핀,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으로 둘러싸인 남중국해.

중국이 남중국해에 인공섬을 조성해 군사 목적의 시설들을 설치하면서 주변국, 특히 필리핀과 영유권 갈등을 빚어왔습니다.

이런 가운데 거침없는 언사로 아시아의 트럼프라는 별명을 가진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뜻밖의 발언을 내놓아 주목을 끌었습니다.

국회 국정연설에 나선 두테르테 대통령이 최근 중국의 시진핑 주석에게 전화를 걸어 필리핀의 코로나19 백신 구매에 협조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영유권 등을 놓고 갈등을 빚고 있는 남중국해 문제에 대해 중국의 소유를 인정하는 유화적인 태도를 보였기 때문입니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 필리핀 대통령 : 우리는 전쟁을 해야 하지만 나는 할 수 없습니다. 다른 대통령이라면 할 수 있을지 모르지만, 나는 할 수 없습니다.]

중국 정부도 남중국해를 둘러싼 미·중 갈등 국면에서 두테르테 대통령의 뜻밖의 친중 행보에 호의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왕웬빈 / 중국 외교부 대변인 : 두테르테 대통령 발언을 평가하고, 해양분쟁의 적절한 처리, 남중국해 내 평화·안정 위한 우호적 교섭을 계속하겠습니다.]

일각에서는 코로나 백신을 받으려고 필리핀이 분쟁 해역을 중국에 내주는 굴종을 선택했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호주를 방문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남중국해 내 '법의 지배'를 분명히 하기 위해 지역 파트너들과 협력을 강조했습니다.

취재기자: 박철원
영상편집: 전주영
자막뉴스: 박해진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