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5,039명완치 13,901명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75,296명

[자막뉴스] '한밤중 죽음의 공포'...도망치는 아들에게 흉기 휘두른 친모

자막뉴스 2020-07-30 08:11
AD
서울 강동구 주택가.

한 여성이 남자아이 머리채를 잡은 채 집에서 끌고 나와 길거리에 내팽개칩니다.

이웃 주민이 말리는 사이 아이가 달아나지만, 이내 머리를 다시 붙잡힙니다.

아이를 끌고 다니던 여성은 잠시 뒤, 흉기를 들고 나타납니다.

아이를 향해 달려드는 아찔한 순간, 옆에 있던 주민이 여성을 잡아 쓰러뜨립니다.

[목격자 : (다른 주민이) 보호하고 있는데 칼을 갖고 나온 거야. (보호한) 아기 엄마 아니었으면 걔 죽었어.]

10살짜리 초등학생을 죽음의 공포로 몰아넣은 장본인은 다름 아닌 친모였습니다.

흉기를 들고 아이를 위협하던 아이 어머니는 이곳에서 시민에게 제압당한 뒤 경찰에 연행됐습니다.

아이는 아동보호전문기관으로 옮겨졌습니다.

이웃 주민들은 평소 엄마가 아이를 학대하는 모습을 목격한 게 한두 번이 아니라고 증언했습니다.

[동네 주민 : 엄마 잘못했다고 문 열어줘, 문 열어줘 잘못했어 이러는데 문을 안 열어줘. 가끔 소리 지르고 그러니까 내가 심장이 떨려서….]

친모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이가 말을 듣지 않아 훈육하다가 벌어진 일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친모 A 씨 : 그런 건 저는 얘기하고 싶지도 않고요. 취재할 마음이 없어요.]

경찰은 자녀 훈육 과정에서 일어난 일이라 구속영장을 신청할 사안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취재기자ㅣ손효정
촬영기자ㅣ한상원
자막뉴스ㅣ서미량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