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5,039명완치 13,901명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75,296명

[자막뉴스] 말 그대로 물폭탄...폭우로 잠긴 대전

자막뉴스 2020-07-31 00:46
AD
산에서 흙탕물이 거세게 쏟아집니다.

어마어마한 빗물을 감당하지 못해 포장도로가 깊게 파였고 지진이 난 것처럼 찢겨 구겨졌습니다.

힘없이 무너진 축대, 집안까지 들이닥친 빗물을 퍼내느라 새벽부터 앉을 새가 없었습니다.

산에서 흘러내린 토사와 돌들이 하수구를 막아 물이 역류하면서 일대에 침수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육교 밑을 지나던 택시는 흙탕물에 빠져 운전자만 겨우 탈출했습니다.

추가 피해를 막으려고 도로 곳곳에서 굴착기를 동원해 토사 제거 작업을 진행했습니다.

한 시간에 최대 100mm 넘게 내린 폭우에 저지대 주택과 상가 수십 동이 침수됐습니다.

특히 지하점포 가운데는 천장까지 빗물이 차 물탱크처럼 변한 곳이 많았습니다.

한밭종합운동장 안에 있는 중구 차량등록사업소가 한때 물에 잠겨 오전 동안 업무가 중단되는 사태도 일어났습니다.

대전 3대 하천은 다리를 집어삼킬 기세로 불어나 갑천에 한때 홍수 경보가 발령됐고, 일부 유역에는 주민 대피 권고가 내려지기도 했습니다.

YTN 이문석입니다.



촬영기자ㅣ장영한
화면제보ㅣ시청자
자막뉴스 제작ㅣ이 선 에디터


#장마 #폭우 #홍수 #대전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