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23,106명완치 20,441명사망 388명
검사 누적 2,245,112명

[자막뉴스] 20여 m 높이에서...삼척 해상케이블카 사고

자막뉴스 2020-09-16 04:15
20여 m 상공에서 ’불안’…일부 승객 넘어져 부상
삼척시, 응급 점검 뒤 사고 이튿날 운행 재개
사고 사실 제대로 알리지 않아…승객들 ’분통’
AD
삼척시 용화역과 장호역 사이 874m 구간 바다 위를 오가는 '해상케이블카'입니다.

낮 12시 반쯤, 양방향 케이블카 두 대가 운행 중 갑자기 2분 동안 멈춰 섰습니다.

승객 23명은 20여 미터 높이 공중에서 불안에 떨어야 했고 일부는 넘어져 타박상과 찰과상 등을 입었습니다.

삼척 해상케이블카는 7월 27일에도 운행 중 20분 가까이 멈춰 서는 사고가 났습니다.

불과 한 달여 만에 또다시 사고가 발생한 겁니다.

전기 장치에 이상이 생긴 것으로, 제작 업체가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삼척시는 응급 점검과 시 운전을 한 뒤 사고 다음 날 바로 정상 운행에 들어갔습니다.

사고 사실은 물론 만일에 대비한 주의 사항도 제대로 알리지 않았습니다.

뒤늦게 사고 소식을 접한 승객들은 분통을 터뜨립니다.

[승객 : 안내를 당연히 해줘야죠. (탈 거야?) 잠깐만 나 무서워.]

지난 2017년 개통한 삼척 해상케이블카는 2년 전에는 케이블이 늘어지면서 10분가량 공중에 멈춰서는 사고가 나기도 했습니다.

사고가 되풀이되는 데도 충분한 점검과 조치 없이 성급하게 운행을 재개한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송세혁
촬영기자: 홍도영
자막뉴스: 박해진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