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23,661명완치 21,292명사망 406명
검사 누적 2,301,303명

마스크 대신 '살아있는 뱀' 두르고 버스 탄 英 승객

SNS세상 2020-09-17 07:00
마스크 대신 \'살아있는 뱀\' 두르고 버스 탄 英 승객
사진 출처=PA
AD
영국 남성이 마스크 대신 얼굴에 살아있는 뱀을 두르고 버스에 탑승해 화제다.

영국 인디펜던스에 따르면 지난 14일, 맨체스터 샐퍼드에서 한 남성 승객이 얼굴에 살아있는 뱀을 목에 둘러 입을 가린 채 버스에 탔다. 승객의 행동은 '입과 코를 가리고 대중교통을 이용하라'는 코로나19 예방 지침을 풍자하는 것처럼 보였다.

승객에게 찍힌 뱀 두른 남성의 사진을 보면, 그가 뱀을 스카프처럼 두르고 있으며 그 아래 마스크나 스카프를 따로 착용하지 않았음을 확인할 수 있다.

같은 버스에 탄 다른 승객은 "처음에 나는 그가 파격적인 마스크를 쓰고 있는지 알았다"고 회상했다. 이 승객은 뱀이 손잡이로 미끄러져 내려오고 나서야 남성이 얼굴에 두른 물체가 뱀임을 깨달았다고 한다. 승객은 "뱀은 사람들을 위협하지 않았고, 승객들 역시 뱀을 보고도 동요하지 않았다"며 "정말 재미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교통 당국은 뱀을 얼굴 가리개로 간주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맨체스터 교통 당국 대변인은 "정부 지침에 따르면 대중교통 이용시 꼭 수술용 마스크를 쓸 필요는 없지만 스카프나 반다나와 같은 적절한 가리개를 착용해야 한다고 명시돼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여기에 적용될 수 있는 얼굴 가리개의 의미가 '뱀 가죽'으로 확장되지 않는다고 본다. 게다가 살아있는 뱀은 더욱 적절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현재 영국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르면, 영국에서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는 반드시 마스크 등 얼굴 가리개를 착용해야 한다. 단, 연령이나 건강, 또는 장애 등의 문제로 마스크 착용이 어려운 승객은 경우에 따라 마스크를 쓰지 않을 수 있다.

YTN PLUS 정윤주 기자
(younju@ytnplus.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