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25,955명완치 23,905명사망 457명
검사 누적 2,552,264명

트위터·틱톡 등 '코로나19 양성' 트럼프 사망 기원 글 삭제

SNS세상 2020-10-04 11:05
트위터·틱톡 등 \'코로나19 양성\' 트럼프 사망 기원 글 삭제
사진 출처 = YTN
AD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소셜미디어 회사들이 트럼프 대통령을 포함한 모든 사람의 죽음을 바라는 콘텐츠를 삭제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3일(이하 현지 시각) CBS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트위터, 페이스북, 틱톡 등 소셜미디어 업체가 이같은 지침을 내렸다.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감염 사실이 알려진 뒤 일부 소셜미디어 이용자들이 그의 죽음을 기원하는 글을 올린 탓이다. 각종 음모론과 추측도 기승을 부리고 있다.

트위터는 지난 2일 공식 커뮤니케이션 계정을 통해 "누군가의 죽음, 치명적 질병을 바라거나 희망하는 트윗은 허용되지 않으며 삭제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이것이 계정이 자동 정지된다는 뜻은 아니라고 덧붙였다.

트위터 측은 플랫폼에서 발생하는 모든 형태의 괴롭힘과 학대를 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리즈 부르주아 페이스북 대변인 역시 "사망 위협 게시물이나 대통령이 사망하기 바란다는 글과 댓글은 삭제할 것"이라고 공표했다.

틱톡 대변인은 CBS 뉴스에 "대통령을 포함한 누군가의 죽음을 바라는 콘텐츠는 커뮤니티 가이드라인에 위배되며 우리가 발견하는 대로 해당 콘텐츠를 제거할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YTN PLUS 문지영 기자(moon@ytnplus.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