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25,955명완치 23,905명사망 457명
검사 누적 2,552,264명

[자막뉴스] "BTS 좋아할 거면..." 중국 팬들 대체 왜 이러나

자막뉴스 2020-10-14 10:17
AD
[BTS 리더 RM (김남준) : 올해는 한국전쟁 70주년으로 우리는 한미 양국이 함께 겪었던 고난의 역사와 많은 남성과 여성의 희생을 영원히 기억해야 합니다.]

방탄소년단의 이 발언으로 BTS 중국 웨이보 계정에 격한 반응이 쏟아졌습니다.

BTS는 중국 팬들의 사랑을 받을 자격이 없다거나 BTS를 계속 좋아할 거면 중국 국적을 포기하라는 말까지 나왔습니다.

BTS가 한국전쟁 당시 중국군의 희생을 무시했다는 이유입니다.

중국 누리꾼들이 우리나라 연예인에게 역사 공세를 편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닙니다.

가수 이효리 씨는 얼마 전 예능 프로그램에서 자신의 캐릭터 이름으로 '마오'를 언급했다가 곤욕을 치렀습니다.

마오쩌둥 전 국가 주석을 연상케 한다는 중국 누리꾼들의 항의가 잇따라 제작진이 나서서 해명하기도 했습니다.

지난 2016년에는 걸그룹 트와이스 멤버 쯔위가 인터넷 방송에서 타이완 국기를 흔들었다가, 타이완 독립을 지지하느냐는 비난에 휩싸여 사과했습니다.

이렇게 역사 공세가 반복되는 건 중국의 국제적 힘이 커지면서 애국 민족주의 교육이 강화된 탓이라는 분석입니다.

또, 한류 콘텐츠가 급성장한 데 대한 중국의 배타적인 정서도 한몫한 것으로 보입니다.

중국 외교부가 진화에 나서면서 논란은 다소 수그러드는 모양새이지만, 중국의 한한령이 계속되는 가운데 한중 문화계 긴장감은 더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취재기자ㅣ김혜은
영상편집ㅣ이은경
그래픽ㅣ김경민
자막뉴스ㅣ이미영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