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25,955명완치 23,905명사망 457명
검사 누적 2,552,264명

[자막뉴스] 의대생 대표 "국시거부는 정부 탓...사과할 생각 없다"

자막뉴스 2020-10-16 09:25
AD
의대생들의 대표 단체인 의대협은 국가 고시 거부의 근본적인 원인은 여전히 정부의 잘못된 정책 때문이라는 주장을 굽히지 않았습니다.

[김기덕 / 의대협 부회장 : 사실 학생들도 휴학이나 국시 거부를 하고 싶지는 않았을 거거든요. 사실상 저희도 마찬가지로 국민건강이나 의료 정책, 의료 환경이 안정적으로 자리 잡길 원하는 마음으로 얘기를 했지만 (정부의) 얘기가 들리지 않았기 때문에. 어떻게 보면 정부에 의해 강요된 선택이었거든요.]

올바른 의사가 되기 위해 올바른 정책이 필요했고, 불이익을 감수하고 나섰던 단체 행동이었던 만큼 특권 의식이나 기득권을 지키기 위한 행동이라는 비판엔 안타까움을 호소했습니다.

[조승현 / 의대협 회장 : 많은 분들이 기득권이나 특권 의식 이런 식으로 저희를 수식하고 계시는데. 사실 저희는 의사가 되기 위한 과정에 있는 학생이자 청년이거든요. 올바른 의료 환경이 조성되고 나면 올바른 의사가 될 수 있다는 말씀을 먼저 드리고요]

[김기덕 / 의대협 부회장 : 성형외과, 피부과 전문의로 배출되는 숫자보다 내과가 다섯 배에 가깝게 배출되고 있거든요. 실제적으로도 많은 학생들이 생명을 살리는 과에 관심이 있고 그런 진로로 진출하는 사람들이 훨씬 많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고요.]

국가고시 거부 사태로 당장 내년 인턴과 공중보건의, 군의관 등 2,700명의 의료진이 부족해진 상황.

의료 공백과 제자들의 미래를 걱정한 주요 대학 병원장들의 대국민 사과는 고마운 일이지만, 본인들이 나서 재시험을 요구하거나, 사과하는 것에도 분명한 선을 그었습니다.

[이경재 / '알고리줌' 진행자 : 시험에 응시하는 당사자는 4학년 학생들이고 이분들의 목소리는 왜 빠져 있느냐에 대한 불편한 시각이 좀 있는 것 같아요?]

[조승현 / 의대협 회장 : 결국 정부가 추진했던 의료 정책들, 일련의 과정들에 대해서 항의를 하기 위해 단체 행동을 했던 것이고, 그 시험을 위해서 단체 행동을 또 한다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에요.]

취재기자ㅣ이경재
영상편집ㅣ이현수
자막뉴스ㅣ서미량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