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25,955명완치 23,905명사망 457명
검사 누적 2,552,264명

[자막뉴스] "24시간 문 열어요" 동네 슈퍼의 스마트한 변신

자막뉴스 2020-10-16 09:59
동네 슈퍼, '심야 무인 운영' 스마트 슈퍼로 변신
직원 없는 시간에는 '주류·담배 판매 금지'
스마트 슈퍼, IT 기술 활용해 동네 슈퍼 경쟁력↑
인건비 지출 없이 매출 올리고 일손 더는 효과
컨설팅 패키지·최대 5천만 원 저금리 융자 지원
AD
깔끔한 진열 물품과 셀프 계산대까지.

마치 편의점 같은 이곳은 24시간 문을 여는 스마트 슈퍼로 변신한 오래된 동네 슈퍼입니다.

무인 매장으로 운영되는 자정부터는 이렇게 신용카드나 체크카드를 넣어야만 슈퍼에 들어갈 수 있습니다.

청소년 보호를 위해 직원이 없는 시간에 술과 담배를 사는 건 제한됩니다.

스마트 슈퍼는 디지털화를 통해 동네 슈퍼가 편의점처럼 24시간 열기 어려운 점을 보완했습니다.

인건비 지출 없이 원래대로라면 문을 닫는 시간에 매출을 올리고 일하는 시간도 줄일 수 있어 만족도가 높습니다.

[최제형 / 스마트슈퍼 1호점 사장 : 야간매출이 지금은 미비하지만 그래도 많을 때는 열 건 이상 나오고 계속적으로 매출이 나오고 있는 것으로 봐서는 기대를 많이 가지고 있습니다.]

시범사업으로 선보인 스마트슈퍼는 전국에 모두 다섯 곳.

컨설팅과 최대 5천만 원을 저금리로 빌려주는 지원사업을 통해 내년에 8백 곳을 늘려나갈 계획입니다.

[박영선 /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 대형 슈퍼마켓과의 전쟁에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기 때문에 우리 소상공인을 좀 보호할 수 있는 그런 체제가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매년 6%씩 사라지고 있는 동네 슈퍼가 IT 기술과 만나 활기를 되찾을 수 있을 것인지, 작은 슈퍼의 변신이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 이지은
촬영기자 : 강보경
영상편집 : 전주영
자막뉴스 : 육지혜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