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31,735명완치 26,825명사망 513명
검사 누적 2,966,405명

[자막뉴스] 文 공약 '최고금리 인하'...왜 시행은 내년 하반기?

자막뉴스 2020-11-17 18:11
AD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 임기 안에 최고금리를 20%로 낮추겠다는 공약을 내세웠습니다.

서민들을 옥죄는 높은 이자 부담을 줄이겠단 취지였습니다.

취임 이후 '100대 국정과제'에 포함되기도 했습니다.

이에 따라 지난 2018년 최고금리가 24%로 한 차례 낮아졌고, 이번 추가 인하까지 이뤄지면 문 대통령 공약은 완성됩니다.

그런데 인하 시기는 대선 전인 내년 하반기로 정해졌습니다.

정부와 여당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의 불확실성과 시행령 제정 기간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대출 문턱이 높아져 저신용자들이 불법 사채시장에 몰릴 수 있는 만큼, 보완책 마련도 함께 강조했습니다.

방점은 후자에 있는 듯합니다.

섣불리 시행했다가 부작용만 커질 수 있으니, 보완책을 더 세밀히 준비하겠단 겁니다.

앞서 자영업자에 대한 선제적인 대책 마련 없이 최저임금을 급격히 올려 정책의 취지가 흐려진 데다, 임차인 보호를 목적으로 추진한 '임대차3법'도 전세난과 집값 상승으로 이어졌단 비판이 이어진 전례가 있습니다.

내년 재보궐선거에 이어 대선까지 앞둔 상황에서 정책 부작용에 따른 여론 악화를 막겠다는 의지가 엿보입니다.

대선 공약 완성과 국정 핵심 과제 수행이라는 큰 틀에서 보면 이번 최고금리 인하 결정은 적극 환영받아야 할 조치입니다.

하지만 최근 부동산 정책 혼선과 맞물리면서 정책에 대한 신뢰도가 급격히 떨어진 만큼 이전보다 더 안정적 추진에 역점을 두는 듯합니다.


취재기자 : 이경국
촬영기자 : 이승환, 심관흠
영상편집 : 주혜민
자막뉴스 : 윤현경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