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35,163명완치 28,065명사망 526명
검사 누적 3,106,970명

[자막뉴스] 관람객과 선수 '백신 접종' 의무화 추진...도쿄올림픽의 성패는?

자막뉴스 2020-11-18 09:30
AD
최근 코로나19 백신 개발 소식이 잇따르면서 IOC와 일본 정부는 자신감을 얻은 분위기입니다.

일본을 방문한 바흐 위원장은 한 발 더 나갔습니다.

일본에 입국하는 올림픽 관람객과 선수들에게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방안을 공개했습니다.

선수들에 대한 백신 접종 비용은 IOC가 부담할 생각입니다.

[토마스 바흐 / IOC 위원장 : 일본에 입국하는 가능한 많은 올림픽 참가자들이 (코로나19) 백신 의무 규정을 받아들이도록 설득할 겁니다.]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면 무관중 개최 가능성을 지우고 해외 유입 관중을 늘릴 수 있습니다.

올림픽 연기로 막대한 손실을 감수해야 하는 일본이 가장 원하는 부분 중 하나입니다.

IOC와 일본 정부는 관중 규모를 내년 봄 결정한다는 방침인데 코로나19 백신이 일반에 공급될 거로 예상되는 시기와 겹칩니다.

[토마스 바흐 / IOC 위원장 : (코로나19 백신으로) 내년 도쿄올림픽 경기장에 관중이 입장할 수 있다는 걸 확신하게 됐습니다.]

다만. 선수들에 대한 백신 의무화는 향후 민감한 문제로 확대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백신 접종에 따른 부작용이 선수의 몸 상태, 다시 말해 경기력에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지난 8월 테니스 대회 출전을 앞둔 조코비치가 개인 의견을 전제로 '백신 의무화'에 반대 의견을 밝혔던 것도 같은 이유입니다.

앞서 지난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당시 우리 대표팀이 출국 직전 맞은 황열병 백신이 부작용을 일으키면서 간판선수들이 체력 관리에 실패한 사례도 있습니다.

결국, 백신 상용화가 이뤄진다 하더라도 코로나 시대, 도쿄올림픽의 운명은 여전히 불확실성의 굴레에서 벗어나기 힘들 전망입니다.

취재기자ㅣ김재형
영상편집ㅣ최연호
그래픽ㅣ유영준
자막뉴스ㅣ손민성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