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31,735명완치 26,825명사망 513명
검사 누적 2,966,405명

NYT "코로나19 피로감 커져...미국도 한국처럼 검사량 늘려야"

SNS세상 2020-11-19 11:05
NYT "코로나19 피로감 커져...미국도 한국처럼 검사량 늘려야"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출처 = YTN
AD
최근 미국에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1,180만 명을 넘어섰고 일일 확진자 수도 연일 10만 명 이상 나오고 있다. 이에 미국도 한국처럼 진단 검사를 늘리고 확진자·접촉자 동선을 추적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지난 17일(현지 시각) 미국 브라운대 경제학과 에밀리 오스터 교수는 뉴욕타임스(NYT)에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무시하는 사람들에 대응하는 방법'이라는 제목의 칼럼을 실었다.

이 칼럼에서 오스터 교수는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면서 많은 사람이 방역 지침을 따르는 데 피로감을 느끼고 있다고 지적했다.

오스터 교수는 "미 전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증가하고 있고 규제도 강화했지만 사람들은 말을 듣지 않고 있다. 많은 이들이 추수감사절 계획을 세우고 있고 모임도 계속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놀라운 일이 아니다. 다른 사람의 건강을 위해 개인이 변화하도록 하는 것은 어렵다"라며 공중 보건을 개인에게만 의존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오스터 교수는 "현재의 접근 방식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을 인정하고 새로운 방법을 찾아야 한다"며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방법을 예로 들었다.

먼저 그는 한국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 등이 잘 지켜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오스터 교수는 "이것이 전부는 아니다. 한국 사례를 통해 진단 검사, 접촉자 동선 추적, 공중 보건 인프라가 중요하다는 것이 입증됐다"라고 말했다.

오스터 교수는 지난 5월 발생한 서울 이태원 클럽발 집단 감염도 언급했다. 오스터 교수는 "당시 한국 정부는 휴대폰 위치 정보, 신용카드 사용 기록, 방문자 명단을 활용해 약 5,500명의 연락처를 확보했고, 그중 1,200명이 면밀하게 모니터링됐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지역에 방문한 57,000여 명에게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했다"라고 덧붙였다.

오스터 교수는 "클럽 문을 열지 않았다면 이런 감염은 피할 수 있었기에 이를 공중 보건 실패로 볼 수도 있다"라면서도 "이것이 통제 불가능한 전파로 이어지지는 않았다"라고 전했다.

이에 미국에서도 진단 검사를 늘리자는 게 오스터 교수의 주장이다. 그는 "사람들이 반드시 정부 지침을 따르지는 않을 것이라는 가정하에 전염병을 통제하는 법을 생각해야 한다. 진단 검사는 그 핵심 요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대규모 모임 금지, 여행 금지를 권고해도 모든 사람이 따르지는 않을 것"이라며 "개인의 행동 변화에 기반한 해결책을 기대하지 말고 더 현실적인 대안을 찾아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YTN PLUS 문지영 기자(moon@ytnplus.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