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72,729명완치 58,253명사망 1,264명
검사 누적 5,061,290명

[자막뉴스] 일본 시끄럽게 만든 나이키 광고, 내용 보니...

자막뉴스 2020-12-02 09:10
따돌림·인종차별 소재 나이키 광고에 日 '시끌'
축구 통해 미래 움직이고 갈등 극복 메시지 담아
공개 나흘 만에 유튜브 900만 회 조회 등 화제
다수 일본인, 나이키 광고에 불쾌·거부감 보여
나이키사에 항의 빗발…인종차별적 댓글도 쏟아져
AD
"자신과 미래를 위해 끊임없이 움직인다!"

세계적인 스포츠 브랜드 나이키가 일본 시장을 겨냥해 새롭게 내놓은 캐치프레이즈입니다.

나이키는 일본에서 각각 다른 배경을 가진 세 명의 소녀 축구 선수가 지닌 공통의 아픔을 다루었습니다.

집단 따돌림을 당하는 한 일본인 소녀가 자신의 처지를 한탄합니다.

"나라는 사람, 도대체 무엇일까?"

흑인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를 둔 혼혈 소녀는 피부색이 다르다는 이유로 친구들로부터 따돌림 당하는 속마음을 담담하게 털어놓습니다.

"보통은 아니잖아…이대로 좋은 건가?"

종종 적대적 일 수 있는 한일관계 때문에 거리에서 위협적인 시선을 받곤 하는 재일교포 소녀는 이도 저도 아닌 경계인의 차별을 고백했습니다.

"나만 공중에 붕 떠 있는 거 같아. 더 어울리는 편이 좋겠지?"

광고 후반부에서는 끊임없이 자신과 미래를 움직이기 위해 축구를 통해 갈등을 극복하고 마침내 당당하게 웃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실제 체험담에 기초했다고 밝힌 이 광고는 공개 나흘 만에 유튜브 900만 회, 트위터 천400만 회 조회 수를 기록할 정도로 화제가 됐습니다.

하지만 따돌림과 차별을 스포츠로 극복한다는 이 광고를 접한 다수 일본인들은 불쾌한 감정을 숨기지 못하고 있습니다.

광고가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가 무엇인지는 관심 없다는 듯 나이키사에 대한 항의와 함께 인종차별적 발언과 댓글이 18,000여 개나 쏟아졌습니다.

"일본을 정말 차별로 가득 찬 나라로 볼 수 있고, 일본에 대한 잘못된 인상을 주는 것 같다"며 심지어 불매 운동을 예고하는 글도 이어졌습니다.

"차별은 일본만이 아닌 다른 나라에도 존재하며, 일본에는 집단 따돌림이 없다"는 일본인들의 주장이 공허하게 들릴 뿐입니다.

취재기자 : 박철원
영상편집 : 최영욱
그래픽 : 이강규
자막뉴스 : 육지혜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