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72,729명완치 58,253명사망 1,264명
검사 누적 5,061,290명

테슬라 일론 머스크, 비용 절감 요구 "주가 박살 날 수 있다"

SNS세상 2020-12-02 10:20
테슬라 일론 머스크, 비용 절감 요구 "주가 박살 날 수 있다"
사진 제공 = AP
AD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가 직원들에게 보낸 메일에서 비용 절감과 수익 개선을 이루지 못하면 주가가 폭락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1일(현지 시각) 미국 경제매체 CNBC 등에 따르면 머스크는 이날 테슬라 직원들에게 '비용이 정말 중요합니다'라는 제목의 이메일을 보내 이같이 우려했다.

머스크는 "주가가 새로운 고점에 도달하면 비용을 신중하게 지출하는 게 그다지 중요하지 않게 보일 수 있지만 그렇지 않다"라는 말로 메일을 시작했다.

그는 "실제 테슬라의 수익성을 살펴보면 지난해 약 1%로 매우 낮았다"라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투자자들은 미래의 수익성에 대해 우리에게 많은 신뢰를 보내고 있지만, 투자자들이 어느 시점에서 수익이 나지 않으리라 판단하면 테슬라 주가는 대형 망치 아래 놓인 수플레(달걀로 만든 부드러운 디저트)처럼 박살 날 것"이라고 경고했다.

머스크는 "전기차를 저렴하게 만들기 위해서는 우리가 돈을 쓰는 방법에 대해 더 똑똑해져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서는 품질과 기능은 향상시키면서 공장 프로세스를 개선하거나 설계를 단순화하기 위한 여러 아이디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5달러를 절약할 아이디어라면 훌륭하겠지만 5센트, 2센트라도 줄일 수 있으면 된다"라면서 비용 절감을 재차 당부했다.

올해 초 전 세계적으로 자동차 판매가 부진한 가운데, 테슬라는 일부 직원의 임금을 일시 삭감했다. 또 임시직들의 계약을 종료하고 연간 실적 평가 이후 일부 직원을 해고했다. 해고된 직원 수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이후 테슬라는 계약직원을 다시 고용하고 직원 급여를 이전 수준으로 올렸다고 전해진다.

이날 테슬라 주가는 3.02% 오른 584.76달러로 마감했다.


YTN PLUS 문지영 기자(moon@ytnplus.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