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72,729명완치 58,253명사망 1,264명
검사 누적 5,061,290명

[자막뉴스] '나 이런 거 쓰면 안 되는 사람이야'...유흥업소에서 행패

자막뉴스 2020-12-02 17:08
충남 부여군의회 의원이 명부 작성 안 하고 유흥업소 출입
업주 "기분 나쁘다며 거부하고 일행에게만 작성하라 해"
"6개월 전에도 명부 작성 거부"…양주 개봉해두고 술집 나가
"군의원과 함께 온 남성이 욕설하고 행패 부려" 경찰 출동
AD
남성 2명이 출입자 명부를 작성하지 않고 유흥주점 안으로 들어옵니다.

연락처와 거주지역 등을 적는 종이가 계산대에 있었지만, 신경도 쓰지 않습니다.

그러자 업주가 종이를 챙겨 손님들이 있는 방으로 향합니다.

하지만 연락처를 남긴 건 한 명뿐이었고, 함께 온 사람이 있다는 사실조차 적지 않았습니다.

명부 작성을 하지 않은 사람은 충남 부여군의회 A 의원으로 확인됐습니다.

업주는 A 의원이 기분이 나쁘다며 명부 작성을 거부했고, 함께 온 일행에게만 적으라 했다고 말했습니다.

명부 작성 거부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었습니다.

업주는, 이들이 6개월 전에도 이 유흥주점에 와서 명부 작성을 거부한 적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계속 인적사항 작성을 요구하자 양주만 개봉해두고 화를 내며 술집을 나갔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유흥주점 업주 : 자기가 쓰면 안 되는 사람이래요. 자기 신상 정보가 알려지면 안 좋으니까…. 전에도 기분 나쁘게 하더니 또 기분 나쁘게 한다. 그래도 군을 대표하신다는 분이….]

업주는 A 의원과 함께 온 남성이 당시 계산해 놓고 간 양주를 달라며 이번에는 욕설을 퍼붓고 행패를 부려 경찰이 출동했다고 밝혔습니다.

A 의원은 이번에 출입 명부를 왜 작성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술을 마시려 했던 게 아니라 앞서 주점을 방문했던 일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려 했던 것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또 함께 온 일행은 충남도의회 B 의원의 동생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출입자 명단이 허술하면 확진자 발생 시 방역 당국이 확산 차단을 막으려는 조치가 늦어지고 업주는 과태료 처분까지 받을 수 있습니다.

지난 9월에는 세종시의회 의원이 게임장을 방문해 허위로 이름과 연락처를 남긴 사실이 드러나 당원자격이 1년 동안 정지되는 징계를 받았습니다.

취재기자: 이상곤
촬영기자: 장영한
그래픽: 강민수
자막뉴스: 박해진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