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72,729명완치 58,253명사망 1,264명
검사 누적 5,061,290명

[자막뉴스] 경쟁사 제품 팔고 청소까지...하이마트, 파견직원에 '갑질'

자막뉴스 2020-12-02 19:18
AD
전국에 460여 개 점포를 운영하면서 연간 매출 4조 원가량의 '대규모유통업자'인 롯데하이마트.

공정거래위원회 조사 결과 납품업체 직원들을 자사 직원처럼 마구 부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쿠첸 직원에게 삼성이나 LG 제품도 팔도록 하고 판매 목표와 실적까지 관리한 게 대표적 사례입니다.

하이마트는 지난 2015년부터 3년 반가량 31개 납품업자들로부터 만4천5백 명을 파견받아 경쟁사의 전자제품을 모두 5조 5천억 원어치 판매시킨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 기간 하이마트 전체 판매액의 절반을 이렇게 편법으로 판매한 겁니다.

하이마트는 파견 종업원에게 제휴카드 발급이나 이동통신서비스 가입 등 일반 업무를 떠넘기고 매장 청소와 주차장 관리에도 수시로 동원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또, 하이마트는 물류대행수수료 단가가 오르자 그 인상분을 납품업체들에 소급 적용해 2억 원가량을 챙기기도 했습니다.

기본계약서에 포함되지 않은 판매장려금을 받아낸 뒤 지점 회식비 등에 사용한 '갑질' 형태도 적발됐습니다.

공정위는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10억 원을 부과하면서 하이마트가 조사 과정에서 개선할 의지조차 보이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롯데하이마트는 지적사항의 제도를 개선했고, 임직원 교육을 강화해 재발하지 않도록 관리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YTN 이광엽입니다.


촬영ㅣ박동일
영상편집ㅣ최연호
그래픽ㅣ손성하
자막뉴스 제작ㅣ이 선 에디터


#하이마트 #롯데 #갑질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