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73,918명완치 60,846명사망 1,316명
검사 누적 5,192,129명

[자막뉴스] 의식불명에 빠진 고등학생...CCTV 확인 결과 드러난 충격적 사건

자막뉴스 2020-12-16 10:16
"3시간 때려 기절했는데 끌고 다녀…" 의식불명
가해 학생, 아파트로 A 군 불러내 3시간 폭행
"번갈아 가며 머리 등 폭행…기절해도 끌고 다녀"
"스파링하다 기절"…따지자 잠들었다고 거짓말도
지난 9월에도 동급생 폭행…처분 과정서 또 범행
AD
고등학생 1학년 A 군이 친구를 만난다며 외출한 건 지난달 28일 오후 2시 반쯤.

같은 학년 B 군 등 두 명은 코로나19로 폐쇄된 아파트 단지 내 태권도장에 몰래 들어가 A 군을 불러냈습니다.

머리 보호대를 쓰게 하고는 폭행을 시작했습니다.

잠긴 문을 열고 들어간 가해 학생들은 이곳에서 3시간 가까이 머물며 피해 학생을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CCTV 확인 결과, 번갈아 가며 마구 때리고, 심지어 기절했는데도 물을 뿌려 끌고 다닌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 관계자 : 애가 약하니까 강하게 만들어주겠다고 (범행을 저질렀다고) 한 것 같아요.]

그러고 나서 119에 신고하거나 응급 처치를 하기는커녕 A 군 동생에게 연락해 스파링하다 기절했다고 말했습니다.

A 군 어머니가 어떻게 된 일인지 따져 묻자 태연하게 거짓말까지 했습니다.

[A 군 어머니 : 아이가 자고 있다고 하는 거예요, 뭘 했는데 자냐고 하니까 저희끼리 스파링 가볍게 했는데 갑자기 잔다고….]

가족들이 달려가 보니 A 군은 머리를 크게 다친 상태.

3주가 지난 지금도 의식을 찾지 못했습니다.

[A 군 아버지 : 의식이 있다고 거의 말할 수 없는 상태고, 왼쪽 손가락 살짝 까딱이는 정도인데….]

가해 학생들은 앞서 지난 9월에도 다른 학생을 때려 경찰 수사를 받은 적이 있었습니다.

당시 경찰은 초범이고 미성년자라는 점을 고려해 불구속 입건했고, 학교에서는 전학 처분을 내렸지만, 가해 학생 측에서 불복 절차에 들어가면서 전학이 보류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 사이 또 폭행을 저지른 겁니다.

[경찰 관계자 : (이전 사건 피해자와) 합의 보라고 조정 기간을 줘서 아직 재판을 받지 않은 것으로 저희는 알고 있어요.]

피해 학생 부모는 아들 같은 비극이 반복돼서는 안 된다며 정당한 죗값을 치르게 해달라고 호소하는 국민청원을 올렸습니다.

[A 군 어머니 : 학폭위가 열리고 누군가 피해자가 생겨도 애들은 학교 잘 다녀요. 중학교 고등학교 다니는 동안에 왕따도 없고 누가 괴롭히는 것도 없고 즐거운 학창 생활을 즐겼으면 좋겠는 마음으로….]

두 가해 학생은 여전히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지난 9일, 중상해 혐의로 두 사람 모두 구속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겼습니다.

취재기자 : 손효정
촬영기자 : 온승원
자막뉴스 : 육지혜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