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73,918명완치 60,846명사망 1,316명
검사 누적 5,192,129명

코로나19 걸린 할아버지 위해 머리카락 판 손녀

SNS세상 2021-01-09 11:45
코로나19 걸린 할아버지 위해 머리카락 판 손녀
ⓒ파올라 로메로 페이스북
AD
코로나19에 걸린 할아버지에게 필요한 산소 치료비를 내기 위해 자신의 머리카락을 판 손녀의 사연이 화제다.

멕시코 매체 '밀레니오'는 지난 7일(현지시간) 멕시코주 톨루카에 사는 16세 아나 파올라 로메로의 사연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로메로 가족은 지난해 12월 삼촌이 처음 확진을 받은 것을 시작으로, 9명의 가족이 잇따라 코로나19에 감염됐다. 로메로도 확진 판정을 받았지만, 독감 증상과 간헐적인 두통, 미각 상실 등을 겪는 데서 그쳤다.

하지만 당뇨병을 앓던 68세 할아버지는 상태가 악화되면서 산소 치료가 필요한 상황이 됐다.

할아버지는 코로나19 확산세로 병상이 부족해지면서 집에서 치료를 받으셨고, 계속해서 충전이 필요한 산소통 비용은 가족에게 큰 부담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로메로의 가족은 산소, 약 등을 사느라 4만 페소(약 220만 원) 넘게 쓰고 빚까지 지게 됐다.

로메로는 이 같은 상황에 도움이 되기 위해 허리까지 기른 머리카락을 팔기로 했고, 페이스북에 머리카락 사진과 함께 사연을 올렸다.

로메로는 머리카락을 팔아 2천500페소(약 13만 8천 원)를 받았지만, 이 돈으로 산 산소 실린더는 2시간 만에 바닥이 났다.

로메로는 "할아버지를 잃는 것보다 머리카락을 잃는 게 낫다"며 "머리카락은 다시 자랄 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머리 자른 모습이 멋지다고 응원해줬다"고 말했다.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148만 명, 사망자가 13만 명가량인 멕시코는 중증 환자가 늘면서 병상이 포화 상태가 됐다. 이에 병원에 입원하지 못한 사람들이 집에서 치료받는 상황이 늘어나면서 덩달아 산소통 수요도 늘었다.

하루에도 몇 번씩 충전해야 하는 탓에 수요가 늘면서 산소통 구입이나 충전 비용 역시 2~3배 뛰었다.

상황이 심각해지자 지자체들은 곳곳에 무료 산소 충전소를 설치하기도 했다. 멕시코 당국은 무료 충전소에 사람들이 한 번에 몰려, 오랜 시간 줄 서는 일을 막기 위해 무료 충전소를 추가로 설치하겠다고 지난 6일 밝혔다.

YTN PLUS 이은비 기자
(eunbi@ytnplus.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